100대 기업, 올 3분기 해외매출 소폭 증가..美·中 코로나 완화 영향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5:16]

 

▲ 100대 기업 분기별 해외매출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100대 기업의 올 3분기 해외매출이 전년보다 소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이 코로나19 쇼크에서 벗어나 내수·수출이 양호한 회복흐름을 보이고, 미국도 소비·고용을 중심으로 개선흐름을 나타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연결기준 3분기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해외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6% 증가한 18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올 2분기의 경우 코로나19에 의한 사상 최악의 글로벌 경기 후퇴로 전년동기 대비 19.5% 감소한 바 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해 기준 100대 기업의 해외매출 비중의 약 60%를 차지하는 중국·미국의 수입액이 코로나19 경제활동 제한조치 완화, 경기부양정책 등으로 인해 3분기부터 전년동기 수준으로 회복되고(3분기 수입액:중국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 미국 4.5% 감소), 3분기 산업생산 역시 전년 동기 대비 중국 5.8%, 미국 1.3% 각각 증가한 결과로 분석된다.

 

그러나 1∼3분기 누적으로는 여전히 전체매출이 전년 대비 3.0% 감소한데 이어 해외매출은 7.1%나 줄어 감소폭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가 해외매출 의존도가 높은(매출 100대 기업의 2019년 기준 해외매출 비중 35.1%) 100대 기업 실적악화의 직접적 원인임을 나타내는 것이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가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 중심의 수요 확대 및 온라인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21.1% 증가한 85조4000억원을 기록해 전체 해외매출 회복을 이끌었다.

 

지난 2분기 해외매출이 전년대비 36.5% 감소했던 자동차·자동차부품은 북미·유럽 완성차업체의 본격적 생산 재개 및 이에 따른 자동차부품 수요가 회복되며 3분기에는 4.0% 감소에 그쳤다. 에너지·화학, 철강·금속은 3분기에 부진세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3분기부터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경제활동 제한조치가 완화되고 경기부양정책이 시행되며, 미주 13.7%, 중국·아시아 4.7%, 유럽 3.4% 등 주요지역 해외매출이 각각 증가했다.

 

이에 대해 김봉만 실장은 “3분기에는 주요 해외시장의 경제활동 제한조치 완화, 경기부양정책 등에 힘입어 해외매출의 회복이 있었지만, 4분기 이후 주요시장의 코로나 재확산으로 일시적 회복에 그칠 가능성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자 글로벌 무역질서를 중시하는 미국의 바이든 신행정부의 TPP 프레임워크 복귀 가능성이 높은 만큼, 코로나19 경제위기의 타개를 위해서는 통상당국이 한국의 TPP 가입여건을 조성하고 2018년 3월 이후 약 2.5년간 진행 중인 한·중 FTA 투자·서비스 협상의 조속한 타결에 힘쓰는 등 공세적 통상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verseas sales of the top 100 companies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increased slightly from the previous year.


China's recovery from the Corona 19 shock and domestic exports and exports showed a favorable recovery trend, and the US also showed an improvement trend centered on consumption and employment.


According to the National Federation of Entrepreneurs on the 24th,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onsolidated third-quarter disclosure data of the top 100 companies in sales as of 2019, overseas sales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recorded 18.190 trillion won, a 1.6% increas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In the case of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a 19.5% decreas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due to the worst global economic recession in history caused by Corona 19.


These results show that imports from China and the United States, which account for about 60% of the overseas sales of the top 100 companies as of last year, recovered to the level of the same period last year from the third quarter due to the relaxation of restrictions on economic activity of Corona 19 and economic stimulus policies ( Third-quarter imports: China's 3.2% increas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the U.S. fell 4.5%) and the third quarter's industrial production also increased by 5.8% in China and 1.3% in the US, respectively.


However, cumulatively in the first to third quarters, overall sales still decreased by 3.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overseas sales decreased by 7.1%, showing a much greater decline.


This indicates that the global economic crisis caused by the corona pandemic is the direct cause of the deterioration of the performance of the top 100 companies with a high dependence on overseas sales (35.1% of overseas sales of the top 100 companies in 2019).


By industry, electricity and electronics increased 21.1% year-on-year to 85 trillion won, leading to a recovery in overall overseas sales thanks to increased demand in advanced markets such as North America and Europe and strong online sales.


In the case of automobiles and auto parts, where overseas sales fell 36.5% YoY in the second quarter, North American and European automakers resumed production in earnest, and demand for automobile parts recovered, resulting in a decline of only 4.0% in the third quarter. Energy and chemicals, steel and metals continued to decline in the third quarter.


By region, from the third quarter of the world, restrictions on COVID-19 economic activities were eased, economic stimulus policies were implemented, and overseas sales in major regions such as the Americas 13.7%, China and Asia 4.7%, and Europe 3.4% respectively increased.


In response, Bong-man Kim said, “In the third quarter, overseas sales recovered thanks to the ease of restrictions on economic activity in major overseas markets and economic stimulus policies, but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recovery will only temporarily recover due to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in major markets after the fourth quarter.” Evaluated.


“As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returning to the TPP framework of the new administration of Biden in the United States, which emphasizes the multilateral global trade order, in order to overcome the Corona 19 economic crisis, the trade authorities created the conditions for Korea to join the TPP, and after March 2018, An offensive trade policy is needed, such as striving to quickly settle the Korea-China FTA investment and service negotiations that have been in progress for 2.5 yea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