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천만시민 긴급 멈춤 초강수..대중교통 밤 10시 이후 20% 감축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13:43]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서울시가 올 연말까지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선포하고, 10대 시설에 대한 ‘서울형 정밀방역’을 시행한다.

 

먼저, 서울시는 오는 24일부터, 지하철은 시민들께 충분히 안내한 후 27일부터 22시 이후 운행횟수를 각각 20%씩 감축한다. 향후 비상상황이 지속될 경우, 추가적으로 지하철 막차시간도 24시에서 23시로 단축을 추진할 예정이다.

 

종교시설의 경우 2단계에서는 정규예배·법회·미사 시 좌석의 20%로 참석 인원이 제한되지만, 서울시는 이보다 경각심을 높여 비대면 온라인으로의 전환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대표적인 고위험사업장으로 꼽히는 콜센터는 재택근무 등을 통해 근무인원을 절반으로 줄이도록 권고했다. 1일 2회 이상 근로자의 증상을 확인하도록 하고, 2~3명 이상 유증상자 발생 시엔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요양시설은 입소자의 면회·외출·외박, 데이케어센터는 외부강사 프로그램이 금지된다. 특히, 요양원, 요양병원, 데이케어센터, 정신의료기관, 정신요양시설 등 감염취약 시설의 종사자 및 이용자 4만여 명에 대한 ‘선제검사’를 2주 단위로 주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체육시설은 21시 이후 운영 중단에 더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샤워실 운영도 중단된다.(수영장 제외), 이용자가 2m 거리를 유지하도록 인원도 제한되며, 춤추기 등으로 비말 전파 우려가 높은 무도장도 집합금지 된다.

 

카페는 하루 종일, 음식점은 21시 이후 포장과 배달만 허용되는 2단계 조치에 더해, 주문 대기 시 이용자 간 2m의 간격 유지, 음식섭취 중 대화 자제를 권고한다.

 

방문판매업과 관련해선 홍보관 인원을 2단계 수칙인 인원제한을 최대 10명으로 강화하고, 방역관리자를 지정 배치한다. 다과, 커피 등 일체의 음식 제공은 물론, 취식과 노래, 구호 등이 금지되며 모든 모임은 20분 내에 종료해야 한다.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위험도가 높은 목욕장업은 음식 섭취금지, 인원 제한에 더해 한증막 운영도 금지한다. 공용용품 사용 공간 이동거리는 최소 1m 간격 유지하도록 구획을 표시하도록 했다.

 

노래연습장은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며, 서울시는 추가적으로 각 룸별 인원 제한을 권고할 계획이다. PC방은 음식섭취 금지, 좌석 한 칸 띄우기에 더해 비말차단이 가능한 높이의 좌석 구분 칸막이를 설치토록 권고했다. 학원의 경우 음식섭취 금지 등에 추가해 학원 내 스터디룸 등 공용 공간 이용인원을 50%로 제한한다.

 

서울 전역의 10인 이상 집회도 오는 24일 0시부터 별도 공표 시까지 전면금지한다. 인구밀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아 n차 감염 우려가 높은 서울의 특성을 반영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선제적인 조치를 결단한 것.

 

이 외에도 수능 일주일 전부터 수험생 방문이 잦은 음식점, 카페 등 6종 중점관리시설을 집중방역하고, 입시학원 전체와 교습소 등 1800개소는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다. 노래연습장과 PC방, 영화관 3종 시설도 전수 점검을 실시한다.

 

직원의 1/3은 재택근무 실시하는 것은 물론, 수험생이 있는 직원은 수능일(12월 3일)까지 원칙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지금 여러분들이 방문하고 만나고 접촉하는 모든 곳에 코로나 위험이 잔존해 있을 수 있다는 각별한 경계심으로 불요불급한 외출, 만남, 방문을 자제해달라”며 “생업에 필요한 최소한의 활동만을 남겨두고 시민 모두가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brea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By the end of this year,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ill declare it as the “Emergency Stopping Period for Ten Million Citizens,” and implement “Seoul-style precision quarantine” for 10 facilities.


First, Seoul City will reduce the number of operations by 20% from the 24th and after 22:00 from the 27th after providing sufficient information to citizens. If the emergency situation persists in the future, additionally, the last train time of the subway will be shortened from 24 to 23:00.


In the case of religious facilities, the number of participants is limited to 20% of the seats for regular worship, court meetings, and masses in the second stage, bu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trongly recommended switching to non-face-to-face online with higher awareness.


The call center, which is considered a representative high-risk workplace, recommended that the number of employees be cut in half by working from home. It is planned to check the symptoms of workers at least twice a day, and to undergo a preemptive test for Corona 19 in the event of two to three or more symptoms.


In nursing facilities, visits, outings, and overnight stays for residents, and day care centers are prohibited from outside instructor programs. In particular, it is planned to periodically conduct “pre-emptive tests” every two weeks for 40,000 workers and users of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such as nursing homes, nursing hospitals, day care centers, psychiatric institutions, and mental care facilities.


In addition to the suspension of operation of sports facilities after 21:00, the operation of shower rooms, where it is difficult to wear a mask, is also suspended (except for the swimming pool), and the number of people is limited to keep users 2m away, and ballrooms with high risk of spreading splashes by dancing are also gathered. Is prohibited.


In addition to the two-step measures, where only packaging and delivery are allowed for cafes all day and after 21:00 for restaurants, it is recommended to maintain a 2m gap between users when waiting for orders, and to refrain from talking while eating food.


Regarding the door-to-door sales business, the number of public relations officers is reinforced to a maximum of 10, which is the second step, and a quarantine manager is designated and assigned. All meals, such as refreshments and coffee, are prohibited, as well as eating, singing, and relief, and all meetings must be completed within 20 minutes.


Since it is difficult to wear a mask, high-risk bathing establishments are prohibited from eating and drinking, and also banning the operation of steam rooms. The divisions were marked so that the travel distance of the space for use of common goods should be kept at least 1m apart.


The singing practice center will be closed after 21:00,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lans to recommend additional restrictions on the number of people in each room. In addition to the ban on eating and drinking in the PC room, it was recommended to install a seat divider with a height that can block splashes. In the case of academy, in addition to the ban on eating and drinking, the number of people using public spaces such as study rooms in the academy is limited to 50%.


Assembly of 10 or more people across Seoul is also banned from 0:00 on the 24th to the time of separate announcement. The decision was made to take preemptive measures equivalent to the third stage of social distancing, reflecting the characteristics of Seoul, which is highly likely to be infected with the nth order due to its high population density and high floating population.


In addition, 6 types of priority management facilities, including restaurants and cafes, where test takers visit frequently from one week before the SAT, will be intensively quarantined, and 1,800 locations including the entire entrance examination academy and teaching centers will be thoroughly checked for compliance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Singing practice room, PC room, and 3 kinds of movie theater facilities are also thoroughly inspected.


One-third of employees work from home, and employees with test takers work from home until the day of the exam (December 3).


Seoul Mayor Seo Jeong-hyup said, “Please refrain from unnecessary outings, meetings, and visits with special caution that corona risk may remain in all places you visit, meet, and contact now.” Leaving it left, I ask that all citizens actively participate in the emergency shutdown perio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