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 2배 늘린다

내년까지 경내 전기차 충전소 11대 증설... 수소충전소와 함께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 역할 기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09:40]

국회가 내년까지 국회 내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를 현재의 2배로 증설, ‘친환경 국회’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전기차는 국민들이 친환경 에너지 산업의 발전을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수단”이라면서, “국회가 법과 제도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인프라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사무처(사무총장 김영춘)는 20일(금)국회의사당 경내에 전기차 충전소 11대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확충 계획은 친환경 차량 인프라를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에너지 전환 시대’를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써, 한국환경공단과의 협의를 거쳐 국회가 충전소 부지를 제공하고, 환경공단이 충전소 설치 및 유지관리를 맡는 형태로 진행된다.

 

현재 국회 경내에는 2012년 3대 설치된 충전소를 시작으로, 2018년 8대가 추가 설치되어 총 11대가 설치되어 있으며, 이번에 본관 옆 ‧ 헌정기념관 앞 지상주차장에 급속충전기 8대, 의원회관 ‧ 의정관 지하주차장에 완속 충전기 3대 등 총 11대의 전기차 충전소를 추가 설치, 기존보다 2배인 22대로 증설된다. 증설 작업은 내년 5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회 경내의 전기차 충전소는 국회 직원 외에도 전기차를 이용하는 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으며, 증설을 통해 서울 도심 한복판에 20대가 넘는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함으로써, 작년 세계 최초로 의회 내에 설치한 수소차 충전소와 함께 국회가 ‘친환경 에너지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하게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 나아가 국회사무처는 2025년까지 전기차 충전소를 총 51대까지 확충하여, 전체 주차면수의 3% 이상을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전기차는 국민들이 친환경 에너지 산업의 발전을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수단”이라면서, “국회가 법과 제도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인프라를 갖춰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pf21@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tional Assembly Leads “Energy Transition Era”... Doubles Green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11 expansion of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in the precincts by next year... Expect to play a role as an “eco-friendly energy platform” along with hydrogen charging stations


The National Assembly will double the number of eco-friendly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in the National Assembly by next year and accelerate the promotion of the “Eco-friendly National Assembly.”


The Secretariat (Secretary General Kim Young-chun) announced on Friday that it plans to expand 11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on the grounds of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This expansion plan is part of an effort by the National Assembly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policy of expanding eco-friendly vehicle infrastructure and to play a leading role in the'energy transition era'. After consultation with the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Environment Corporation is in charge of installing and maintaining the charging station.


Currently, in the grounds of the National Assembly, starting with 3 charging stations in 2012, 8 additional units were installed in 2018, and a total of 11 units were installed.This time, there are 8 quick chargers in the ground parking lot next to the main building and in front of the Constitutional Memorial Hall, and the underground parking lot of the Assembly Hall In addition, a total of 11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including 3 slow chargers, will be additionally installed and expanded to 22 units, which is twice as much as before. The expansion work is planned to be completed by May next year.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in the grounds of the National Assembly are open to all citizens who use electric vehicles other than the National Assembly staff, and through expansion, more than 20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were operated in the middle of downtown Seoul, along with the world's first hydrogen vehicle charging station installed in the assembly last year. Is expected to be able to faithfully play its role as an'eco-friendly energy platform'.


Furthermore, the Ministry of State and Company plans to expand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to a total of 51 vehicles by 2025, turning more than 3% of the total parking space into eco-friendly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Secretary-General Kim Young-chun said, “Electric vehicles are a means for the people to experience the development of the eco-friendly energy industry in their daily lives.” We will continue to have infrastructure.”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