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학교, “일본 소프트뱅크로 출근합니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5:3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는 글로벌 대기업인 일본 소프트뱅크에 합격하고 입사를 기다리던 출신 6인방이 오는 10일 일본으로 출국, 이 회사에 입사한다고 9일 밝혔다.

 

▲ 2020 해외취업박람회 소프트뱅크 입사자 교수와 함께 (C) 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학교 컴퓨터정보계열에 따르면 일본IT기업주문반(3년제)을 지난 2월 졸업한 김명종(27)씨 등 6명은 최근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입사 통보인 비자발급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상반기 소프트뱅크 공채에 4명, 하반기 공채에 2명이 합격했지만 코로나19로 그동안 회사 입사를 애타게 기다려왔다.

 

신현빈(24)씨는 “코로나 사태로 입사가 기약 없이 연기돼 아쉬웠지만, 드디어 입사하게 돼 기쁘고, 잘할 자신이 있다. 회사와 사회에 공헌하는 IT엔지니어로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4년제대를 유(U)턴, 소프트뱅크에 입사하게 된 김명종(27)씨는 “소프트뱅크의 여러 부서에서 전반적인 IT지식을 연마해 글로벌 수준의 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만들 수 있는 데이터 분석 전문가로 성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인문고 문과생이었지만 기술을 배워 취직해보겠다던 이상진(24)씨도 일본으로 출국한다. 그는“매일 아침 9시에 등교해 저녁 9시까지 남아서 공부를 하는 대학생활에 전공과 일본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하기에 일반 대학생들보다는 힘들기도 했지만 학업과정에 집중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멘탈을 관리하는 능력도 생겼고글로벌 대기업 입사라는 꿈도 이루게 됐다”고 했다.

 

대구지역 4년제대 일본학과에 입학했다가 군복무 후 영진으로 유턴한 박언채(26)씨는 “고교 때 공부에 전혀 관심이 없어 부모님에게 걱정만 끼치는 못난 아들이었다. 군 복무 중 단 몇줄의 코드만으로 주변 동료들을 편리하게 해 줄 수 있다는 점에 매력을 느껴 영진 일본취업반에 재입학했고, 일본 취업으로 자랑스러운 아들이 됐다”고 기뻐했다.

 

박성철 일본IT기업주문반 지도교수(컴퓨터정보계열)는 “2007년 개설한 일본IT기업주문반은 이번 소프트뱅크 입사자를 포함하면 총 28명이나 된다. 국내 2·4년제 대학교를 통틀어서 이 같은 성과는 전무후무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잘 키워낸 IT인재를 일본 대기업 등에서 입도선매하는 분위기로 발전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한편 최재영 총장은 소프트뱅크 등 일본 기업 입사를 위해 출국하는 졸업생들을 최근 이 대학교 2020해외취업박람회로 초청, 그동안 입사 대기로 마음 고생한 것을 격려했고, 일본에서 영진 출신으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해 나가길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Youngjin College, “I am going to work at Softbank in Japan.”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Youngjin College (President Jae-young Choi) announced on the 9th that the six former members who had passed the Japanese Softbank, a global conglomerate and were waiting to join, will depart for Japan on the 10th and join the company.

 

According to Youngjin College's Computer Information Division, six people, including Kim Myung-jong (27), who graduated from the Japanese IT company ordering class (three-year program) in February, recently received visas from SoftBank, Japan.

 

Four of them passed the SoftBank bond in the first half of last year and two passed the bond in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but they have been eagerly waiting for the company to join the company due to Corona 19.

 

Shin Hyun-bin (24) said, “It was regrettable that my job was delayed without promise due to the corona crisis, but I am happy to finally be able to join the company, and I have confidence to do well. We will grow into an IT engineer who contributes to the company and society.”

 

Kim Myung-jong (27), who joined SoftBank after a four-year education, said, “Growing up as a data analysis expert who can create a global-level data analysis platform by honing overall IT knowledge in various departments of SoftBank. I will do it.”

 

Lee Sang-jin, 24, who was a liberal arts student at a humanities high school, but wants to learn skills and get a job, is also leaving for Japan. He said, “It was harder than regular college students because I had to catch both majors and Japanese rabbits in college life, where I go to school every day at 9 am and stay until 9 pm. It came to pass, and the dream of joining a global conglomerate came true.”

 

Park Eon-chae (26), who entered the Japanese department at a four-year college in Daegu, and turned to Youngjin after serving in the military, said, “I was an ugly son who only worried his parents because he had no interest in studying in high school. During my military service, I was fascinated by the fact that I could conveniently help my colleagues around me with just a few lines of code, so I re-admitted to the Youngjin Japanese Employment Class and became a proud son by getting a job in Japan.”

 

Seong-cheol Park, a Japanese IT company ordering class advisory professor (computer information department), said, “The Japanese IT company ordering class, which was established in 2007, has a total of 28 people, including those who joined Softbank. It is known that such achievements are unprecedented throughout the domestic two- and four-year universities. It is developing into an atmosphere where well-developed IT talents are preempted by large Japanese companies.”

 

Meanwhile, President Jae-young Choi recently invited graduates departing from Japan to join Japanese companies such as SoftBank to the University's 2020 Overseas Employment Fair, encouraged him to have a hard time waiting for a job, and has pride and pride as a graduate of Youngjin in Japan. I asked you to grow up to b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