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부산&디자인' 6~8일 온·오프라인 개최..국내외 정상급 갤러리 70곳 참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0/11/02 [16:53]

 

▲ 사진은 지난해 아트부산 벡스코 전시회 모습 (C) 배종태 기자


제9회 아트부산이 '2020 아트부산&디자인'으로 명칭을 바꾸어 오는 5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8일까지 해운대구 BEXCO에서 개최된다.

 

이번 아트부산&디자인에는 국내외 최정상급 갤러리와 신진 갤러리 70여곳(온라인 참여 화랑 10곳)이 참가한다. 국제갤러리, 갤러리현대, 가나아트, PKM 갤러리, 더페이지갤러리, 리안갤러리 등 국내 메이저 화랑 대부분이 참가해 거장의 걸작부터 신진 작가의 실험작까지 각양각색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 제이슨함, 지갤러리, 휘슬을 필두로 디스위켄드룸, 에브리데이몬데이 등 신생 갤러리들도 처음 참가해 각축전을 벌인다.

 

국제 미술계의 가장 영향력 있는 갤러리 중 하나인 오스트리아의 타데우스 로팍 갤러리(Galerie Thaddaeus Ropac)는 게오르그 바젤리츠(Georg Baselitz), 알렉스 카츠(Alex Katz), 앤서니 곰리(Anthony Gormley) 등 갤러리 대표작가의 신작과 함께 젊은 작가군에 속하는 올리버 비어(Oliver Beer), 제이슨 마틴(Jason Martin)을 출품한다.

 

한국 아트페어에 첫 도전하는 뉴욕의 글래드스톤 갤러리(Gladstone Gallery)는 한국 컬렉터에게도 익숙한 매튜 바니(Matthew Barney), 엘리자베스 페이튼(Elizabeth Peyton), 사라 루카스(Sarah Lucas), 키스 해링(Keith Haring) 등 현대미술 대표주자의 작품을 선보인다.

 

▲ 사진은 지난해 '아트부산' 벡스코 전시장 모습 (C) 배종태 기자


새로운 시대, 진화한 아트페어- 작품 문의부터 구매까지 가능한 OVR(온라인 뷰잉룸)

또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물리적 참여가 불가능해진 해외 갤러리 10곳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OVR ‘온라인 온리(Online Only)’ 섹션을 통해 실제 오프라인 페어의 설치전경을 담은 3D 투어를 결합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다.


베를린의 에스더 쉬퍼(Esther Schipper)와 칼리어 게바우어(Carlier Gebauer), 소시에테(Soci?t?)를 비롯 파리의 알민 레쉬(Almine Rech), LA의 커먼웰스앤카운슬(Commonwealth and Council) 등 스위스 아트 바젤(Art Basel) 및 프리즈(Frieze)에 참가하는 해외 유수의 화랑이 참여한다. OVR은 6~ 8일까지 VIP 코드로 입장 가능하며 아트페어가 끝난 9일부터 20일까지 일반에 공개한 후 종료한다.


[특별전, ‘밀레니얼’ 세대 조망]
이번 전시회 볼거리인 '특별전은 올해 ‘밀레니얼’을 주제로 두 개의 전시를 선보인다. 신진 작가들의 미술시장 진입을 위해 2013년부터 기획해 온 '아트 악센트'는 올해 90년대 뒷골목을 배경으로 80년 이후 출생한 밀레니얼 작가들로부터 시작된 창작활동을 조명한다

 

또한 90년대 이후의 인터넷 발달을 통한 디지털 세대를 복합적으로 경험하고, 문화적 특징이 기존의 전통적 미술과는 다른 형태로 표출하는 '밀레니얼’ 세대는 대중문화에 많은 영향을 주고 현대미술의 한 장르로 정착한 Urban Contemporary를 조명한다.

 

▲ 사진은 지난해 아트부산 벡스코 전시장 모습 (C) 배종태 기자


[&디자인’ 라이프스타일 시장으로의 진화]
아트부산&디자인에서는 주요 시장으로 떠오른 아트 오브제, 가구, 리미티드 에디션 아이템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전시를 발빠르게 소개할 디자인 섹션을 강화한다.

 

특히. 국내 처음으로 스웨덴의 '트랜스페어런트(Transparent)'를 소개한다. 북유럽의 공유경제 가치에 초점을 맞춘 독특한 에코디자인에서 비롯된 디자인과 그에 걸맞은 소리를 부스에서 직접 엿볼 수 있다.

 

▲ 강연프로그램인 '컨버세이션스(conversations) 강사 (C) 배종태 기자


<컨버세이션스>, 애드리언 청(Adrian Cheng), 정구호, 유현준이 연사로 참여
인기 강연프로그램인 '컨버세이션스(conversations)'는 6~ 8일까지 부산시립미술관 지하 강당에서 진행된다. 강연은 사회적 거리두기 간격을 준수해 강연별 40명으로 인원을 제한하며 신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으로 받는다.

 

첫날인 6일(금)에는 홍콩 재벌 그룹 뉴월드(New World Development)의 부회장이자 2012년 포춘지가 선정한 ‘40세 이하 스타 기업인 40명’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린 애드리언 청(Adrian Cheng)이 ‘포스트 코로나 미술시장에서의 경계 허물기’를 주제로 대담을 나눈다.

 

홍콩을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하는 이번 강연은 변호사이자 작가, LA 아트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갤러리 중 하나인 커먼웰스앤카운슬(Commonwealth and Council)의 공동 대표인 기범 킴(Kibum Kim)이 특별 게스트이자 모더레이터로 함께 참여한다.


패션 브랜드'KUHO'로 이름을 알리며, 패션, 그래픽, 영화 미술은 물론 최근 공연 연출가로 활발히 활동 중인 패션 디자이너 정구호가 7일(토) ‘내가 하는 아트 컬렉션 방법’이란 주제로 그만의 예술관과 더불어 자신의 컬렉팅 노하우 및 히스토리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8일(일)에는 tvN ‘알쓸신잡,’ ‘양식의양식’ 등 여러 방송 프로그램과 대중 강연, 저술 활동을 통해 대중에게도 친숙한 건축가 유현준(홍익대) 교수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공간’을 주제로, 코로나 19가 공간구조의 재편에 미치는 영향 및 코로나 이후의 도시 건축의 방향성에 대해 강연한다.


한편, 정부 방역 지침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라 일반오픈 전날 하루 동안 진행된 VIP 프리뷰를 연장해 6~ 7일(금,토)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마지막 날인 8일(일) 11시부터 12시까지 VIP 카드 소지자만 입장을 허용해 화랑들이 고객 응대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인터넷을 통한 입장권 사전 구매를 권장하며, 현장 판매 입장권을 하루 1,000장으로 제한해 1일 일반 관람객 수를 2,000명으로 줄인다는 방침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 번역 영문기사]

'2020 Art Busan & Design' held online and offline on 5-8 days...70 domestic and international galleries participated

The 9th Art Busan will be renamed '2020 Art Busan & Design' and will be held at BEXCO in Haeundae-gu until the 8th, starting with the VIP preview on the 5th.

 

More than 70 top-tier galleries and new galleries (10 online participating galleries) will participate in this Art Busan & Design Most of the major Korean galleries such as Kukje Gallery, Gallery Hyundai, Gana Art, PKM Gallery, The Page Gallery, and Lian Gallery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to showcase a wide variety of works, from masterpieces of masters to experimental works of emerging artists.

 

In addition, new galleries such as This Weekend Room and Everyday Monday, led by Jason Ham, G Gallery, and Whistle, are also participating in the competition for the first time.

 

One of the most influential galleries in the international art world, Austria's Galerie Thaddaeus Ropac, along with new works by leading gallery artists such as Georg Baselitz, Alex Katz and Anthony Gormley Oliver Beer and Jason Martin, who belong to a group of young writers, will be exhibited.

 

New York's Gladstone Gallery, the first challenge to Korean art fairs, is contemporary art such as Matthew Barney, Elizabeth Peyton, Sarah Lucas, and Keith Haring, which are also familiar to Korean collectors. Showcase the work of the representative runner.


New Era, Advanced Art Fair-OVR (Online Viewing Room) from inquiries to purchases

In addition, through the OVR'Online Only' section, where 10 overseas galleries were unable to participate physically due to the prolonged period of Corona 19, a new model that combines a 3D tour of the actual offline fair installation is presented. do.


Swiss art Basel, including Esther Schipper, Carlier Gebauer and Soci?t? in Berlin, Almine Rech in Paris and Commonwealth and Council in Los Angeles. Leading overseas galleries participating in (Art Basel) and Frieze will participate. OVR can be entered with a VIP code from the 6th to the 8th, and will be released to the public from the 9th to the 20th after the art fair ends.


[Special Exhibition, Perspective of the'Millennial' Generation]
The highlight of this exhibition,'Special Exhibition,' will present two exhibitions with the theme of'Millenal' this year. 'Art Accent', which has been planned since 2013 for emerging artists to enter the art market, highlights the creative activities that began with millennial artists born after 80 in the back alley of this year.

 

In addition, the'millennial' generation, who experiences the digital generation through the development of the Internet since the 1990s in a complex manner and expresses its cultural characteristics in a form different from the existing traditional art, has a great influence on popular culture and settles as a genre of contemporary art. It highlights an Urban Contemporary.


[&Design’ Evolution to the lifestyle market]
Art Busan & Design will reinforce the design section to quickly introduce new lifestyle exhibitions such as art objects, furniture, and limited edition items that have emerged as major markets.

 

Especially. Introducing Sweden's'Transparent' for the first time in Korea. You can get a glimpse of the design from the unique eco-design that focuses on the value of the sharing economy in Northern Europe and the sound that suits it from the booth.

 

<Conversations>, Adrian Cheng, Jeong Gu-ho, and Yoo Hyun-jun as speakers
The popular lecture program'Conversations' will be held in the underground auditorium of the Busan Museum of Art from the 6th to the 8th. Lectures are limited to 40 people per lecture in compliance with social distancing intervals, and applications are received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through the website.

 

On the first day, Friday, the 6th, Adrian Cheng, vice chairman of the Hong Kong conglomerate New World Development and named one of the '40 Star Entrepreneurs under 40' by Fortune magazine in 2012 We have a conversation on the theme of'Breaking Boundaries in the Post Corona Art Market'.

 

This lecture, which connects Hong Kong with video, is a special guest and moderator by Kibum Kim, a lawyer, author, and co-president of the Commonwealth and Council, one of the most notable galleries in the LA art scene. Participate together.


Fashion designer Jeong Gu-ho, who is known as the fashion brand'KUHO' and is actively working as a fashion, graphic, and film art, as well as a performance director recently We will share in-depth stories about collecting know-how and history.

 

On the 8th (Sun), Professor Yoo Hyun-jun (Hongik University), an architect who is familiar with the public through various broadcasting programs such as tvN's'Real New Job' and'Style of Style', public lectures, and writing activities, under the theme of'Space in the Post Corona Age' Lecture on the impact of Corona 19 on the reorganization of spatial structure and the direction of urban architecture after Corona.


On the other hand,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quarantine guidelines, ``Distance in life,'' the VIP preview that was held for the day before the general opening was extended from 11 am to 2 pm on the 6th to 7th (Fri, Sat), and from 11 am on the 8th (Sun) Only VIP card holders are allowed to enter until 12:00, allowing galleries to focus on customer service.

 

In addition, it is recommended to purchase tickets in advance through the Internet, and by limiting the number of tickets sold on site to 1,000 per day, the number of general visitors per day is reduced to 2,000.

<Copyright ⓒ Busan Break News unauthorized reproduction and redistribution prohibited>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