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의회,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철회 촉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0/30 [21:58]
▲ 입장문을 발표하는 대전유성구의회 의원들     © 김정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논란으로 지역 정가가 대노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유성구의회가 30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날 이금선 의장을 비롯한 유성구의회 의원 전원은 행정안전부에 세종시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중소벤처기업부의 결정에 대해 어떠한 명분으로도 설명할 수 없는 결정이라고 반박하며 이전계획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먼저 의원들은 “과학기술 인프라가 풍부한 대전은 중소벤처기업부의 최적지”라며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한 현 상황에서 대전의 공공기관을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은 혁신도시 지정 취지뿐 아니라 국가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대전청사와 정부세종청사는 승용차로 30분거리에 불과하고 사무공간 확보는 정부대전청사 부지 내 잔여부지 활용으로 해결이 가능해 중기부의 부처 간 협업과 업무공간 부족이라는 논리는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이날 35만 유성구민과 함께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계획을 완전히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mid controversy over the relocatio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Department to Sejong City, the Daejeon Yuseong-gu Council announced on the 30th a stance calling for the “withdrawal of the relocatio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Department to Sejong City”.

 

On that day, all members of the Yuseong-gu council including Chairman Lee Geum-seon refuted the decisio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Department, which submitted a letter of intent for relocation to Sejong City to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s a decision that could not be explained by any cause, and strongly urged the withdrawal of the relocation plan.

 

First of all, the lawmakers said, “Daejeon, which is rich in science and technology infrastructure, is the best place for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It is not only against the purpose of city designation, but also against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Government Daejeon and Sejong government offices are only 30 minutes away by car, and office space can be solved by using the remaining site within the government building site, so the logic of cooperation between ministries and lack of work space is not convincing. "I pointed out.

 

The lawmakers and 350,000 Yuseong-gu residents urged the Ministry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es to completely withdraw the plan to relocate to Sejong City.

 

Reporter  Jeong-Hwan KI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