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신인 걸그룹’ 에스파(aespa), 세 번째 멤버는 중국 출신 닝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0:01]

▲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aespa), 세 번째 멤버는 중국 출신 닝닝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M 신인 걸그룹 에스파(aespa)가 세 번째 멤버 ‘닝닝’(NINGNING)을 공개했다.

 

29일 0시 에스파의 각종 SNS 공식 계정을 통해 티저 이미지를 공개한 세 번째 멤버 닝닝은 올해 만 18세의 중국인 멤버로 탁월한 가창력을 지니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더불어 에스파는 지난 28일 정오 유튜브 채널을 통해 티저 영상 ‘MY, KARINA’(마이, 카리나)를 공개, 미래 세계를 연상케 하는 역대급 세계관을 예고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번 영상에는 현실 세계 속 멤버 카리나가 가상 세계 속 자신의 아바타 아이-카리나(ae-KARINA)와 ‘싱크(Synk)’라는 연결 신호를 받고 소통을 시작하며 단짝 친구 ‘마이(MY)’가 되는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이들을 돕는 인공지능 시스템인 ‘나비스(Navis)’의 도움을 받아 아이-카리나가 현실 세계로 나타나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둘의 모습을 담아내며 향후 펼쳐갈 스토리텔링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에스파는 ‘자신의 또 다른 자아인 아바타를 만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게 된다’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획기적이고 다채로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 에스파 티저 영상 ‘MY, KARINA’(마이, 카리나)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SM rookie girl group aespa unveiled its third member,'NINGNING'.

 

The third member, Ning Ning, who released teaser images through various social media accounts of Espa on the 29th at 0 o'clock this year, is an 18-year-old Chinese member who has excellent singing skills, so he is looking forward to his future activities.

 

In addition, Espa released a teaser video ‘MY, KARINA’ (My, KARINA) through the YouTube channel at noon on the 28th, foretelling a world-class view reminiscent of the future world and caught the attention.

 

In this video, member Karina in the real world starts communicating with her avatar ae-KARINA in the virtual world, receiving a connection signal called'Synk' and becoming her best friend'MY'. It is put and attracts attention.

 

In addition, with the help of “Navis,” an 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 that helps them, I-Karina has raised expectations for future storytelling by taking pictures of the two who appear in the real world and spend a good time together.

 

On the other hand, Espa plans to carry out innovative and diverse activities based on the worldview of'to experience a new world by meeting an avatar, which is another self.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