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문가영, ‘쌩얼 주경’ 비주얼 첫 공개..무빙 포스터 살펴보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09:51]

▲ ‘여신강림’ 문가영, ‘쌩얼 주경’ 비주얼 첫 공개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무빙 포스터가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문가영의 ‘쌩얼 주경’ 비주얼이 첫 공개돼 러블리 끝판왕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오는 12월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N)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역대 최고의 인기를 끌고 있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이 주연을 맡고,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상협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열혈 팬들을 환호하게 만들고 있다.

 

문가영은 쌩얼을 죽어도 들키기 싫어하는 메이크오버 여신 ‘임주경’ 역을 맡았다. 임주경은 자신의 외모 콤플렉스를 화장의 힘으로 극복하며 자존감을 회복해 나가는 초긍정 여고생. 그런 가운데 ‘여신강림’ 측이 문가영의 ‘쌩얼 주경’이 담긴 무빙 포스터를 첫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공개된 무빙 포스터는 뒷모습마저 여신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문가영으로 시작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하지만 곧 문가영의 쇼킹한 반전 비주얼이 담겨 시선을 자동 강탈한다. 

 

“난 여신이다. 단 화장을 지우기 전까지만”이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문가영은 검은 뿔테 안경에 화장기 없는 울긋불긋한 피부, 빨간 트레이닝복, 질끈 묶은 머리까지 내추럴 그 자체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특히 자신의 여신 사진을 만족스럽게 바라보던 문가영은 실수로 SNS에 쌩얼 사진을 업로드하고 화들짝 놀라 취소 버튼을 무한 클릭해 웃음을 자아낸다. 

 

더욱이 다채롭게 찍은 셀카 표정이 웃음을 더하며, 극 중 해맑고 긍정적인 임주경의 러블리 매력을 엿보게 한다. 이에 쌩얼도 사랑스러운 문가영의 쌩얼 철통 보안 여신 생존기에 기대감이 한껏 고조된다.

 

한편, 연애 세포를 일깨울 상큼 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오는 12월 첫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A moving poster for tvN's new Wednesday and Thursday drama “The Goddess Advent” is released, capturing the attention. The first visual of Ga-young Moon's ‘Song-eul Ju-kyung’ is revealed, making them look forward to the birth of a lovely king.

 

TVN's new Wednesday and Thursday drama'Goddess Advent' (director Kim Sang-hyup / screenplay Lee Si-eun / production main factory, Studio N), which is scheduled to be aired for the first time in December, has an appearance complex, but then Suho, who has become a goddess through'makeup', has wounds to her male mother A romantic comedy that restores self-esteem by meeting each other and sharing secrets.

 

Based on the popular webtoon of the same name, which is the most popular ever, Moon Ga-young, Cha Eun-woo, and Hwang In-yeop are the main characters, and director Kim Sang-hyup, who has been recognized for his sensational performance as ``A Day I Discovered,'' is directing and making passionate fans cheer. .

 

Ga-young Moon took on the role of “Lim Ju-kyung,” the makeover goddess who hates to be noticed even if he dies. Lim Ju-kyung is an ultra-positive high school girl who recovers her self-esteem by overcoming her appearance complex with the power of makeup. Meanwhile, the ‘Goddess Advent’ side unveiled the first moving poster containing Moon Ga-young’s ‘Saeng-eul Ju-kyung’, raising expectations of prospective viewers.

 

The unveiled moving poster draws attention, starting with Ga-young Moon, who exudes a goddess atmosphere even from the back. However, soon Ga-young Moon's shocking reversal visuals are contained and the gaze is automatically robbed.

 

“I am a goddess. With the narration of "Only until the makeup is removed", Moon Ga-young surprises those who see it as natural itself, including black horn-framed glasses, flaky skin without makeup, red sweatshirts, and tight hair.

 

In particular, Ga-young Moon, who was looking at her goddess photo satisfactorily, accidentally uploads a picture of her goddess to social media, and is surprised to get angry, and clicks the cancel button infinitely to make a laugh.

 

Moreover, the colorful facial expressions of the selfies add laughter, and it gives a glimpse of the bright and positive Lim Ju-kyung's lovely charm in the play. As a result, expectations are raised to the fullest in the survival period of Ga-young Moon's supreme security goddess.

 

On the other hand, the new tvN drama "The Goddess Advent", a fresh and sweet romantic comedy that will awaken love cells,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in December.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