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치’ 2회, 조사실에 모인 장동윤·정수정·윤박..미스터리 증폭 ‘관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8 [14:32]

▲ OCN ‘써치’ 2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OCN ‘써치’가 웰메이드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의 완벽한 탄생을 알린 가운데, 18일 2회 방송을 앞두고 조사실에 모인 장동윤, 정수정, 윤박의 스틸컷을 사전 공개해, 미스터리를 증폭시키고 있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극본 구모, 고명주, 연출 임대웅, 명현우, 제작 영화사 반딧불, 공동제작 OCN STUDIO, 총 10부작)에서는 ‘미지의 적’에 쫓기다 잡혀 실종된 오상병(이경민)이 결국 들판 한가운데 싸늘한 시체로 발견돼 충격을 선사했다. 

 

단순 야생 동물의 습격일 줄 알았던 사건에 북의 도발 가능성, 뚜렷하게 규명하기 어려운 바이러스의 검출, 비상식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미지의 존재’가 더해지면서, 미스터리는 더욱 알 수 없는 늪으로 빠져들었다.

 

이 가운데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컷에서는 용동진 병장(장동윤), 손예림 중위(정수정), 그리고 첫 등장을 예고한 송민규 대위(윤박)까지 군사경찰 조사실에서 포착됐다. 

 

먼저 민간인이 되기까지 단 456시간만을 남겨놓았던 말년 용병장은 타 중대 작전에 합류하게 된 것도 모자라, 조사실로 불려가 군사 경찰 앞에 마치 죄인처럼 앉아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심지어 오상병(이경민)이 마지막으로 흔적을 남긴 현장에서 추리에 필요한 단서들을 단번에 찾아내 뛰어난 상황 분석력을 보여줬던 엘리트 손중위마저 군사경찰실을 찾게됐다. 이에 비무장지대에 이어 군사경찰실에서까지 만나게 된 두 사람에게 어떤 내막이 기다리고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무엇보다 송대위의 등장은 더욱 흥미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냉정하고 싸늘한 눈빛은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도 한치의 흔들림이 없고, 의중을 알 수 없는 얼굴로 대책까지 세우는 것으로 보아, 그가 심상치 않은 인물임을 예측할 수 있다. 

 

방송 직후 공개된 2회 예고 영상에서도 송대위가 은밀하게 한대식 사령관(최덕문)을 만나 “내가 시키는 일 뭐든지 할 수 있지?”라는 모종의 지시를 받은 이후, 특임대 ‘북극성’을 이끄는 팀장으로 부임되는 등 의심스런 행동으로 묘한 긴장감을 이끌었던 바. 앞으로 미스터리를 증폭시킬 그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제작진은 “첫 화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송대위가 군사경찰 조사실에서 용병장과의 우연한 조우를 통해 첫 등장을 알릴 예정이다”라고 귀띔하며, “미스터리 서막을 알린 오상병 실종 사건이 계기가 되어 특임대 대원들이 하나둘씩 비무장지대에 모이기 시작한다. 단순 사고인 줄 알았던 사건들이 실타래처럼 엮이게 될 ‘써치’의 미스터리가 앞으로 어떻게 엉키고 풀려나가게 될지 주목해서 봐달라”고 전했다.

 

‘써치’ 2회, 18일 일요일 밤 10시 30분 OCN 방송.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While OCN'Search' announced the perfect birth of a well-made military thriller drama, the still-cuts of Dong-yoon Jang, Jeong Su-jeong, and Yun-bak gathered in the investigation room ahead of the broadcast twice on the 18th are amplifying the mystery.

 

In the OCN dramatic cinema'Search', first aired on the 17th (screenplay Gumo, Ko Myeongju, director Lee Hyeon-woong, Myung Hyun-woo, filmmaker Firefly, co-production OCN STUDIO, a total of 10 episodes), Sang-Byeong Oh, who was caught and disappeared after being chased by the'Unknown Enemy' (Lee Kyung-min) was eventually found as a cold body in the middle of the field, shocking him.

 

The mystery plunged into an even more unknown swamp, with the possibility of provocation by the North, detection of a virus that was difficult to identify clearly, and the “unknown existence” showing unstable movement to the incident that was thought to be a simple wild animal attack.

 

Among them, Sergeant Yong Dong-jin (Jang Dong-yoon), Lieutenant Son Ye-rim (Jeong Su-jeong), and Captain Song Min-gyu (Yun Park), who announced their first appearance, were captured in the military police investigation room in the still cut released prior to the broadcast.

 

First of all, the mercenary commander, who had only 456 hours left before becoming a civilian, was not enough to join another company's operation, so he was called to the investigation room and sat in front of the military police as if he were a criminal, and was embarrassed.

 

Even the elite Lieutenant Son, who showed excellent situation analysis by finding clues necessary for reasoning at the site where Oh Sang-byeong (Lee Kyung-min) left a trace at the last time, came to the military police office. This arouses curiosity about what kind of instincts are waiting for the two people who meet at the military police office following the DMZ.

 

Above all, the appearance of Song Dae-wi predicted a more interesting development. His cold and cold eyes are unshakable even in a solemn atmosphere, and he can predict that he is an extraordinary person, as he is taking measures with an unknown face.

 

In the 2nd preview video released immediately after the broadcast, Song Dae-wi secretly met with Commander Dae-sik Han (Duk-moon Choi) and received some instructions, "Can I do anything I tell you to do?" A bar that led to a strange tension with suspicious behavior. It is expected that he will amplify the mystery in the future.

 

The production crew pointed, “Song Dae-wi, who did not appear in the first episode, is going to announce his first appearance through an accidental encounter with the mercenary in the military police investigation room.” “The disappearance of Sang-Byeong Oh, which announced the prelude of the mystery, was the trigger for a special lease. One by one, the crew begins to gather in the DMZ. He said, "Please pay attention to how the mystery of "Search", in which events you thought were simple accidents, will become tangled and unraveled in the future.”

 

Episode 2 of'Search', OCN broadcast at 10:30 pm on Sunday the 18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