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의원,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연내제정을 위한 협약식 개최’및 법안 재발의

법안 연내제정을 위한 정부·국회·사업자·종사자 협약식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4:25]

▲ 박홍근(좌측 7번째) 의원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 협약식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박홍근사무실)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물류산업의 육성과 택배·이륜차배송서비스종사자의 고용과 처우개선 내용을 담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의 연내제정을 위한 협약식이 정부, 국회, 사업자, 종사자가 참석한 가운데 8일(목) 국회에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장 박홍근 의원(기획재정위원회, 서울 중랑구(을))은 “1인가구 증가와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문화가 보편화 되면서 택배산업과 이륜차배송서비스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다. 이 때문에 생활물류산업에 대한 체계적 육성·지원과 함께 종사자 안전강화, 소비자 권익증진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제정이 꼭 필요한 상황이 되었다. ”고 입법 추진의 배경을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을 발의한 바 있으나 당사자 간 이견으로 본회의 문턱을 넘지 못한 바 있다. 그래서 21대 국회 시작과 함께 사업자와 종사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이견을 조율하여 중재안을 만들었고, 오늘 상생협약식 이후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중재안을 발의할 계획이다.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에는 생활물류서비스업을 신설하고, 택배업 등록제 도입과 소화물배송대행업 인증제 도입, 종사자 안전관리·고용안정 방안, 소비자를 보호하는 표준약관 마련, 산업 육성 및 지원 강화 등을 담았다.

 

상생 협약식에 국회에서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하여 국토교통위원인 진성준·장경태 의원이, 정부에서는 국토부 손명수 차관과 백승근 교통물류실장이 참석했다.

 

그리고 업계에서는 한국통합물류협회 김범준 전무이사, 협동조합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 김종철 대표, (사)서울퀵서비스사업자협회 최원태 이사장,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최성진 대표가 참석하였다. 노동계에서는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김태완 위원장, 전국퀵서비스노조 박영일 위원장, 서비스일반노조 배달서비스지부 배민라이더스 지회 이성희 부지회장이 참석했다.

 

박 의원은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 제정을 통해 우리나라 물류산업의 대외 경쟁력을 높이고, 택배와 이륜차배송서비스 종사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지길 바란다.”고 희망을 밝혔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ungr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The government, the National Assembly, the business owners, and the government, the National Assembly, the business owners, and the government, the National Assembly, the business owners, It was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8th (Thursday) with workers present.

 

In addition, Rep. Park Hong-geun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Jungnang-gu, Seoul),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Eulji-giving Committee, said, “With the increase of single-person households and the spread of Corona 19, the non-face-to-face culture became common, and the demand for the delivery service and motorcycle delivery service increased sharply. For this reason, the enactment of the 「Living Logistics Service Industry Development Act」, which establishes a legal basis for systematic fostering and support for the daily life logistics industry, strengthening worker safety and promoting consumer rights and interests, is indispensable. ”He revealed the background of the legislation.

 

Rep. Park proposed the 「Life Logistics Service Industry Development Act」 at the National Assembly in his 20s, but has not crossed the threshold of the plenary session due to differences between the parties. So, with the start of the 21st National Assembly, we actively listened to the opinions of business operators and workers and made an arbitration plan, and after today's win-win agreement ceremony, we plan to propose an arbitration proposal for the 「Life Logistics Service Industry Development Act」.

 

The 「Living Logistics Service Industry Development Act」 established a life logistics service business, introduced a registration system for parcel delivery service and a certification system for parcel delivery service, safety management and employment stabilization measures for workers, standard terms to protect consumers, fostering industry and strengthening support. .

 

At the win-win agreement ceremony,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Kim Tae-nyeon, together with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Jin Seong-jun and Jang Kyung-tae, were present at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industry, Bum-joon Kim, executive director of the Korea Integrated Logistics Association, Jong-cheol Kim, CEO of CJ Logistics Cooperative Cooperative Association, Won-tae Choi, Chairman of Seoul Quick Service Business Association, and Sung-jin Choi, CEO of Korea Startup Forum, attended. In the labor world, Chairman Tae-Wan Kim of the National Courier Union, Chairman Park Young-il of the National Quick Service Union, and Seong-hee Lee, Vice Chairman of Bae Min Riders Branch of the General Service Union, attended.

 

Rep. Park expressed hope, "I hope that the enactment of the 「Life Logistics Service Industry Development Act」 will enhance the external competitiveness of Korea's logistics industry and provide conditions for workers in courier and motorcycle delivery services to work in a safe environment."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