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 대변인 “극우·보수단-국민의힘, 집회 참여금지' 촉구

국민의힘, 공당이라면 정파를 넘어서 국가공동체 생각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09/17 [11:40]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17일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극우·보수단체, 경거망동 당장 멈춰야…국민의힘의 집회 참여금지령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허영 대변인은 “공당이라면 정파를 넘어서 국가공동체를 생각해야 한다. 국민의힘은 광복절 집회 참석자를 징계하고 개천절 집회 불참을 강권해야 한다. 그런데도 참석한다면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며, “이것만이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극우세력과의 선긋기를 국민께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임을 명심하라”고 야당의 각성을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허 대변인은 “극우·보수단체들이 다음달 3일 개천절에 광화문 집회를 또다시 강행하겠다고 한다. 정부와 경찰이 집회 주최자뿐만 아니라 단순참가자도 처벌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음에도,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공권력에 도전하는 불법적인 테러 행위를 끝내 저지르겠다”는 극우보수단체들을 비판했다. 

 

그는 “집회가 코로나 방역에 얼마나 취약한지 우리는 충분히 경험했다. 대유행의 불씨가 꺼지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것은 매우 위험천만한 일이다”며, “특히 이번 개천절은 전국적으로 이동량이 증가할 수밖에 없는 추석 연휴와 맞물려있다. 코로나19 감염이 광복절 집회보다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며, 집회 자제를 촉구했다.  

 

이어 “국가방역시스템 무력화를 시도하고, 방역을 방해하는 행위는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반 헌법적 중대범죄이다. 이제 더는 좌시할 수 없다.”며, “광화문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극우·보수단체들에게 다시 한 번 경고한다. 경거망동을 당장 멈추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광복절 집회 이후 김종인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집회는 당과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밝히며 극우단체와 선긋기에 나섰다. 하지만 집회에 참석했던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과 당원들에 대한 징계는 한 달이 넘도록 이뤄지고 있지 않다.”며, “개천절 집회와 관련해서도 김종인 위원장은 참여 자제를 요청했지만, 3.1운동과 비유하며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허영 대변인은 “공당이라면 정파를 넘어서 국가공동체를 생각해야 한다. 국민의힘은 광복절 집회 참석자를 징계하고 개천절 집회 불참을 강권해야 한다.  그런데도 참석한다면 강력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며, “이것만이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극우세력과의 선긋기를 국민께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임을 명심하라”고 야당의 각성을 촉구했다. 

 

허 대변인은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일상을 포기하며 방역을 위해 희생하고 있다. 정치적 목적을 위해 공동체의 안전을 내팽개치는 극우 단체들의 집회 추진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보다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