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기업 포스코가 만난 백년의 예술 '김환기-박수근-이중섭' 전시회

9월 22일까지 대치동 포스코센터 지하1층 포스코미술관서 전시

정리/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08/05 [10:50]

한국 현대미술의 근간을 이룬 거장 3인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작품 한자리서 관람

‘사회적 거리두기’ 관람 실시…발열체크, 방문기록, 동시 관람인원 50명 제한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백 년 기업 포스코가 만난 백 년의 예술 <텡 븨인 들녘 – 김환기ㆍ박수근ㆍ이중섭> 전(展)’을 개최한다. 아래는 이와 관련, 전시자료의 주요 내용이다.

 

전시는 대치동 포스코센터 지하1층 포스코미술관에서 9월 22일까지 운영되며 관람료는 무료. 별도 예약절차 없이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둘째, 넷째주 금요일은 운영하지 않는다. 사회적 거리두기 관람 실시로, 입장시 발열체크 및 방문기록 절차를 거치며 동시 관람인원은 5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김환기作 <정원>Oil on Canvas, 80.5 x 100cm, 1956년│개인소장│ⓒ(재)환기재단 · 환기미술관.     ©브레이크뉴스

박수근作 <아기 업은 소녀와 아이들> Oil on Canvas, 45.8 x 37.5cm, 1952년│개인소장│ⓒPark Soo Keun.     ©브레이크뉴스

이중섭作 <싸우는 소> Oil on Paper, 26 x 38.5cm, 1955년│개인소장.     ©브레이크뉴스

 

수화 김환기(1913-1974), 미석 박수근(1914-1965), 대향 이중섭(1916-1956)은 대한민국 미술사를 통틀어 ‘최고의’,‘위대한’,‘거장’이라는 수식어가 전혀 어색하지 않은 예술가들이다.

 

20세기 초반 한국 역사상 최고의 격동기를 살아낸 이들은 전쟁과 이별, 가난과 절망, 이별과 그리움 속에서 나라와 민족, 가족 그리고 자신의 예술을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해왔다. 21세기 대한민국 사람들에게 그들은 누구나 알 수 있지만 아무나 알 수 없는 대단한 예술가들이 되었다. 이번 전시는 일반 대중들의 이름 석자 간신히 아는 정도의 상식을 깊고 넓게 만들어 한국 근현대미술을 제대로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 한다.

 

총32점(김환기13점, 박수근11점, 이중섭8점)의 회화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연구센터 소장 문헌자료 20점도 전시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의 전출품작이 모두 개인소장품으로 구성된 점도 이례적이다. 지난 몇 년동안 미술계 안팎에서 다양한 관심의 대상이 되었던 작품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일반대중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한다.

 

2018년 이중섭의 ‘소’시리즈중 최고가 기록을 세운 <소(일명, 피흘리는소, 서울옥션제147회미술품경매)>가 8월말까지 전시되며, 박수근 작고2년전인 1963년에 제작되어 줄곧 미국에 있다가 이번6월 처음 국내에 소개된 <노상> 역시 함께 선보인다.

 

또한 국내작품 경매가 낙찰기준(2015-2019상반기)으로 박수근, 이중섭의 경우 TOP10에 진입된 작품들 총6점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것도 흥미롭다.

 

박수근의 작품은 <Under Trees>(Oil on Board,37.5x26cm, 서울옥션/’18.9.12, 10억5천만원낙찰), <나무와두여인>(연도미상, Oil on Canvas, 33x21cm, 서울옥션 / ’18.12.13, 8억원낙찰)이 소개된다. 이중섭의 작품으로는 <소>(연도미상, Oil on Paper, 28.2x45.3cm, 서울옥션/’18.3.7,47억원 낙찰),  <싸우는소>(Enamel on Paper, 27.5x39.6cm, 서울옥션/’18.5.2, 14억5천만원 낙찰)등이 전시된다.

 

한국현대미술에 대한 일반대중들의 교양을 높이고자 기획된 전시답게 작가별 작품구성 역시 다채롭다. 현재 세계미술시장에서 한국미술의 위상을 높이는데 견인차 역할을 해오고 있는 김환기의 작품은 시대별 특성에 따라 구성되었다. 1950년대부터 70년대까지 작품 세계의 변화과정을 통해 ‘한국추상화의 선구자’로 불리는 면모를 쉽게 살펴 볼 수 있다. ‘국민화가 혹은 서민화가’박수근은 귀로, 노상, 나무, 여인 등 주제별 구성으로 평범한 서민들의 소박하고 진실한 삶이 담긴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소의화가’로 불리는 이중섭은 현재 남아있는 12점의 <소> 그림중 2점이 전격 소개됨과 동시에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기다림으로 삶을 유지해온 작가답게 ‘가족’을 주제로 한 작품들로 구성됐다. 

 

‘텡 븨인 들녘’ 같은 요즘이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예술가들이 완성한 백년의 예술속에서 COVID-19로 잃어버린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서울 포스코미술관 전시에 이어 포항 포스코본사 포스코갤러리에서도 10월중 약 한달간 전시할 예정.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