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객 구조활동 중 순직 소방대원 영결식 거행

- 8월2일 10시 영결식(전남 순천), 안장식(대전)

김원년 소방전문 기자 | 기사입력 2020/08/01 [20:32]

▲ 故 김국환 대원    © 김원년 소방전문 기자

소방청은 전남 구례군 토지면 피아골에서 물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던 중 순직한 전남 순천소방서 소속 김국환 대원에 대한 영결식을 전라남도 순천 팔마실내체육관에서 8210시에 전라남도청장()으로 거행한다고 밝혔다.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내·외빈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0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국기에 대한 경례, 묵념, 고인에 대한 약력 보고, 1계급 특진 추서(소방교소방장) 및 훈장 추서, 조사, 조전, 동료 직원 고별사, 헌화 및 분향, 조총발사 등의 순으로 거행된다.

영결식 후 오후 330분경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동하여 안장식을 거행할 예정이다.

한편, 김국환 대원은 피서객 5명 중 일행 1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731157분경 구조 현장에 선발대로 도착해 구조 작업 중 급류에 휩쓸렸18분 만에 발견하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사고 이후 물에 빠졌던 피서객 1명도 오후 648분경 보 근처에서 구조되었지만 숨졌다.

 

▲ 故 김국환 대원     ©김원년 소방전문 기자

고인이 된 김국환 대원은 172월 전남 보성소방서 구조대원으로 임용된 지 3년 차 된 소방관으로 올해 1월 순천소방서 산악119구조대에 배치되었다.

고등학교 졸업 후 육군 특전사로 바로 입대한 중사 출신으로 보성소방서와 순천소방서 119구조대에서 근무하였고 그동안 1480건 출동에 540명을 구조하였다. 2018년에는 뛰어난 업적으로 소방학교 표창을 받기도 하였다.

 

▲ 특전사 하사관 출신으로 만능 스퍼츠맨인 故 김국환 대원.     ©김원년 소방전문 기자

동료들은 그를 만능 스포츠맨이라고 불렀다. 등산 및 스킨스쿠버에도 뛰어나 관련 자격증을 취득해 올해 1월 소방교로 승진하면서 희망했던 산악119구조대로 배치되었다.

또한 적극적인 성격으로 모든 훈련과 업무에도 성실히 임했으며 평소 불우이웃돕기에도 앞장서는 등 따뜻한 마음을 가진 대원으로 동료들은 기억했다.

아울러 김국환 대원의 유가족들은 갑자기 가족을 잃고 경황이 없는 가운데서도 조문을 와준 많은 분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브레이크뉴스,김원년,순직소방관 영결식 관련뉴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