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일본뇌염 경보’ 발령

광주시, 모기 물리지 않기 등 예방수칙 준수 당부… 생후 12개월~만12세 이하 자녀 적기 예방접종 권고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0/07/25 [19:22]
▲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시는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질병매개 모기감시 결과, 부산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경보발령기준 이상으로 채집됨에 따라 23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에, 광주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외활동 시 긴 바지와 긴 소매 옷으로 피부노출을 최소화 하고,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고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다.

 

일본뇌염에 감염되면 무증상이거나 발열과 두통의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고열, 두통, 경부경직, 혼미, 경련 등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다. 또한, 이 가운데 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마쳐야 하고,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성인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임진석 시 건강정책과장은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되면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모기에 물리지 않게 각별히 주의하고, 모기매개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