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문화·복지시설 인프라 대폭 확충...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7/13 [16:25]

 

▲ 신성동 산40-39번지에 신축할 유성종합스포츠센터 조감도     © 김정환 기자


대전 유성가 구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문화·복지시설 인프라가 확충에 나선다고 밝혔다.

 

유성구에 따르면 올해 말 신축이전하거나 새롭게 개원하는 문화·복지시설은 유성구보건소, 유성종합스포츠센터, 제2노인복지관(유성실버복지센터) 등 3곳이다.

 

우선, 구암동 91-6번지 일원의 신축부지로 이전할 유성구보건소는 지난해 5월 착공을 시작, 오는 11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유성구민 40만 시대를 대비, 증가하는 보건의료서비스 수요에 맞춰 연면적 5,992㎡,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건물 내에는 진료실, 검사실, 예방접종실, 정신건강복지센터, 치매안심센터 등이 들어선다.

 

특히 신축 보건소에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격리 검사 할 수 있는 음압시설을 갖춘 선별검사실과 주민 건강 커뮤니티 공간, 어린이를 대상으로 자기 주도적 건강생활 습관을 길러주는 체험 및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어린이통합건강체험관도 만들어진 예정이다.

 

주민들의 건강증진과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거점공간이 될 유성종합스포츠센터는 지난해 7월 착공해 올해 10월 준공을 목표로 7월 현재 70%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유성종합스포츠센터는 총 사업비 221억 원을 투입해 신성동 산 40-39번지(면적 23,221㎡)에 연면적 4,974.4㎡, 지하1층~지상2층 규모로 레슬링훈련장, 헬스장, GX룸 및 배드민턴 12면 규모의 다목적체육관 등을 갖출 예정이다.

 

구는 현재 신성동에 노인복지관을 운영하고 있지만 최근 서남부권 개발과 함께 노인인구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늘어나는 노인복지 수요를 충족시키고 균형 잡힌 복지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제2노인복지관을 신축한다.

 

‘유성실버복지센터’로 명명된 제2노인복지관은 이용자인 어르신들의 신체적‧정서적 특성과 운영상 효율성에 집중해 설계됐으며, 원신흥동 578-2번지 2,300㎡부지에 총 116억 원이 투입돼 취미‧프로그램실, 경로식당, 정보화실, 실내체육관, 강당 등을 구비해 지하1층, 지상3층 2,997㎡ 규모로 올해 10월 준공된다.

 

이밖에도 2021년에는 반다비체육센터(장애인 체육관), 전민복합문화센터, 구즉동·신성동·진잠동 행정복지센터 신축 등 인구 40만 중핵도시에 걸맞는 도시 인프라 구축이 예정돼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