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한국철도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3자 업무협약 체결

긴밀한 협력네트워크 구축 및 철도 시설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도전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07/02 [08:54]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회장 박수현)와 한국철도공사(사장 손병석),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7월 1일 한국철도공사 대전사옥 본부 회의실에서 한국철도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과 철도시설 유휴공간을 활용한 청년일자리 공간 마련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삼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박수현 회장(사진, 중앙)은 “이번 협약은 세 기관의 전문성을 더하여 철도 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향한 든든한 교두보를 만드는 일”이라며, “상호 협력을 통해 ‘누구도, 어느 장소도 소외되지 않는 모두를 위한 도시’를 향한 다채로운 가치와 기회들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사진, 한국위원회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상호 지식 공유를 통한 긴밀한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철도 시설ㆍ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UN이 추구하는 전 세계의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의 국제 의제 달성을 위한 시너지 창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철도 유휴공간 활용 및 공간 재구성 △주요 역사 내 광고 홍보 사업 △‘청년과 도시’를 테마로 국내 및 글로벌 사업 발굴 등을 주요 방안으로 향후 협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유엔해비타트는 전 세계 도시 정책을 관장하는 UN 산하 정식 국제기구로, 첫 국가단위 위원회인 한국위원회가 대한민국에 수립되었다.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는 UN-HABITAT로부터 승인받은 최초의 국가단위 위원회로 지난 2019년 09월 수립되었다. 선진국형 도시발전 및 청년정주 모델 수립을 통해 UN 193개 가입국에 확산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UN이 지정한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 박수현 회장은 “이번 협약은 세 기관의 전문성을 더하여 철도 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향한 든든한 교두보를 만드는 일”이라며, “상호 협력을 통해 ‘누구도, 어느 장소도 소외되지 않는 모두를 위한 도시’를 향한 다채로운 가치와 기회들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UN-HABITAT는 전 세계 도시와 청년 정책을 관장하는 UN 산하의 정식 국제기구로서, ‘더 나은 도시의 미래’를 향한 비전과‘모두를 위한 도시’실현을 추구하며 UN 193개국 네트워크 기반 100여개 국가에서 협력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