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간여 여성단체 민낯 ‘낮에는 천사? 밤에는 악마?’

성매매 종사 일부 여성들을 회유해 업주 골탕 먹이는 사례 나타나

국용호 전국기자협회 사무총장 | 기사입력 2020/07/01 [11:17]

 

▲지금은 사라진 서울시 용산역 앞의 집창촌 장면. ©브레이크뉴스

일부 성매매 종사 여성들의 사기행위인 ‘탕치기’에 모 여성단체가 연관돼 있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피해를 입은 성매매 업주들의 원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지난 6월29일 성매매 업소 업주 A씨는 “성매매 종사 여성 일부가 2명씩 조를 이루어 성매매 업주들을 공갈, 협박한 후 합의금을 요구해 돈을 갈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들은 성매매 업주에게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스스로 찾아와서 일을 얼마동안 하다가 “동생 등록금이 필요하다” “부모님 병원비가 필요하다”며 “일을 해서 갚겠다”라고 한 후 10여일만 일을 하고 돈을 갚지 않은 채 잠적해버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업주 A씨는 “이 아가씨들이 그렇게 일정한 돈을 번 후 같은 방법으로 다른 업소에 가서 ‘재탕치기’ 행위를 벌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업주들)는 아가씨의 사정을 듣고 빛을 내서까지 돈을 빌려주기도 한다”면서 “이들이 이렇게 사기행위를 벌이는 바람에 업주들의 사정은 더욱 어려워지고 2중고, 3중고까지 겪고 있다”고 실토했다.  그는 “이런 아가씨들을 묵인하고 처벌을 하지 않으니 이들이 다시는 이런 일을 하지 못하도록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이 여성들과 한 여성단체의 연관성”을 언급하면서 “더 큰 문제는 직업여성들의 배후에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여성단체가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여성단체 관계자들이 낮에는 업소에 찾아와 업주들에게 ‘뭐, 도와줄 것이 없냐‘며 선량한 척을 하지만, 밤에는 직업여성들과 짜고 업주들을 상습적으로 골탕 먹이고 있다”고 전했다. 여성단체가 빚이 있는 아가씨들을 꾀어 탕치기를 종용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여성단체에 대한 이번 주장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사태의 파급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적으로 고립된 여성들을 돕는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것이 여성 시민단체. 진정으로 여성들을 돕는 게 아니라 이들을 이용해 자신들의 배 불리기에 눈이 멀어있다면, 이런 일부 여성관련 시민단체는 이미 존재의 이유를 잃은 것이나 다름없을 것.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정부가 나서 해당 여성단체들을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밝혀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여성가족부 산하은 한 여성단체가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ook2688@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