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9개 지구 도시개발 본격 추진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6/08 [18:20]
▲ 충남도청사     ©김정환 기자

충남도가 올 하반기 도내 도시개발 6개 지구 2.44㎢ 규모의 도시개발구역을 지정하고, 3개 지구 1.42㎢를 착공하는 등 지속가능한 도시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올해 주요 도시개발사업의 구역지정 및 실시계획 인가를 완료하고 이 같은 사업을 실행한다고 밝혔다.

 

주요 도시개발구역 지정은 △공주 금흥지구(17만 8000㎡) △논산 자르메(25만 9000㎡) △아산 신도시센트럴시티(64만 3000㎡), 탕정(53만 6000㎡) 북수이내(62만 1000㎡), 모종2(20만 3000㎡),  등 6개 지구 2.44㎢ 규모이다.

 

구체적으로 공주 금흥지구는 공주IC 주변 금흥동 492-3번지 일원에 407억 원을 투입, 오는 2025년까지 도시개발 및 기반시설을 확보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논산 자르메지구는 논산시청 남측 일원의 개발압력이 높은 미개발지역에 532억 원을 투입, 체계적인 개발을 통해 정주환경을 제공한다.
 

아산신도시 해제지역에 조성되는 아산 신도시센트럴시티는, 사업비 1490억 원을 투입해 4800호의 주거거점 도시를 육성하며,
  
탕정지구는 개발압력이 가중하는 아산시 탕정면 선문대학교 남측 일원에 1510억 원을 투입해 무분별한 개발을 억제하고, 체계적인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북수이내지구는 아산신도시와 연계한 도시개발 유도로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는 것으로, 2078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모종2지구는 장래 개통될 ‘천안~아산 고속도로 나들목(아산IC)’ 인근 지역으로 51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도는 △아산 배방휴대(59만 3000㎡), 배방갈매(58만 9000㎡) △당진2(23만 7000㎡) 등 3개 지구 1.42㎢(3271억 원)에 대해 실시계획인가를 완료하고 올 하반기 착공 계획이다.

 

도는 이들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된 건설경기 및 지역 상권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