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발 G7개편에 러시아 ‘거부’ 한국 ‘환영’

김종찬 정치경제평론가 | 기사입력 2020/06/03 [14:19]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트럼프 미 대통령의 G7개편 접촉에 러시아는 ‘주제 정보 부족’을 이유로 거부한 반면 한국은 ‘즉각 환영’을 2일 밝혔다.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달 30일 통화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G7 회의 주제에 대해 정보가 더 필요하다. 참석하려면 정보가 더 필요하다2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G10 또는 G11”을 말했고, 이어 1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선 브라질까지 포함해 “G12”로 확장했고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이날 통화했고, 외교부 대변인은 2중국 없이 어떤 국제 이니셔티브도 불가능할 것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앞서 백악관은 이번 G7 회의 주제에 대해 전통적 우방국들과 중국의 미래를 어떻게 다룰 것인지에 관한 것이라고 밝혀 대중국 성명 채택을 시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한국의 G7 참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공조다. 중국의 우려는 한국에 해당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밝히며, G7 주제를 코로나 대응 국제공조로 해석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우리나라가 세계 질서를 이끄는 리더 가운데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며 문 대통령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다, 환영할 일이다라고 호응했다고 밝혔다.

 

독일 메르켈 총리는 참석불가를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 전용기 발언 직후 총리실 대변인이 코로나 상황에 6월 말 워싱턴DC에서 개최하는 G7 회의는 직접 참석이 어렵다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30일 전용기 발언 직후 독일이 반대하고 다음날 러시아 한국에 전화 통고하는 순서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 초청에 기꺼이 응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청와대가 밝혔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미국이 G7에 한국 등 4개국 초청에 대해 패거리를 구성해 중국에 맞서면 사람들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 이런 행위는 관련국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 회원국이 매년 돌아가며 정상회의를 주최하고, 의장국이 비회원국을 초청국 자격으로 초청할 수 있다.

 

한겨레신문은 이와 관련 <·중 갈등속 원칙+균형투트랙 올라서야 할 한국외교> 제목기사를 냈고, 중앙일보는 <트럼프 'G7 초청' 바로 받은 , 신경쓰이는 '왕따' 발언> 제목기사, 연합뉴스는 <G7참여, 한국 위상에 긍정적..중국 문제 논의 때는 부담> 제목으로 격차를 보였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2일 사설 ‘G7 확장은 실질보다 상징적에서 한국 통화 초청에 대해 "트럼프가 G7 체제를 확대 의도는 중국 억제를 위해 더 많은 동맹과 파트너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것"이라며 "한국은 아직 경제 외교 정치 차원에서 국제무대 행사 영향력이 크지 않다. G7 참여에는 큰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외무성 간부가 트럼프 대통령 30G7확대 후 미일외교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미국 관료가 "정식 가입이라면 G7에서 논의가 필요하다""정식 신규 멤버 가입과 초대국 초청이 다르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밝힌 것으로 3일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미국이 러시아나 인도 등 4개국을 가입시켜 '중국 포위망' 구축을 노리는 것으로 보이지만, 일본은 미중 대립이 더 격해질 것을 우려한다"3일 보도했다kimjc00@hanmail.net

 

*필자/김종찬

 
‘신문 속지 않고 읽는 법’, ‘CIA와 언론조작’, ‘파생상품의 공습’, ‘실용외교의 탐욕’, ‘중국과 미국의 씨름’ ‘중동의 두 얼굴’ ‘언론전쟁’ 등 저자. 네이버 다음에 ‘김종찬 안보경제 블로그 ’연재 중. 정치-경제평론가. 칼럼니스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