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포스트 코로나’ 대비 , 기술 공유 세미나 개최

한국기술대학교 김원태 교수 초청 특강 시행, 디지털 트윈 등 미래 핵심 신기술 동향 공유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0/05/27 [21:10]



(나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지난 25일 본사 3층에서 사내 및 유관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주제로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포스트 코로나로 급변하는 기술 환경에 대응하고전력ICT 및 최신 기술동향 공유를 목적으로 시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준수한 가운데 대내·외 임직원40여명이 참석하였다.

 

세미나는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김원태 교수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주제로 ▲CPS의 의미와 핵심기술 ▲디지털 트윈 핵심기술 ▲산업계 동향 ▲연구사례▲질의응답의순으로 진행되었으며, 김원태 교수는 강의에서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필요한 언택트를 넘어선 온택트(ON:tact)사회로의 도약을 위해디지털 트윈기술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하며, “IoT, AI등을 활용한 무인화 산업과의 스마트시티, 발전소등 에너지산업 분야에서도 향후 핵심이 될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이후참석자들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에 접목시킬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공유하는 시간을가졌다.

 

한전KDN 관계자는 “한전KDN 기술세미나는 매달 새로운 주제로 사내 및 유관기관 직원을 대상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4차 산업 보안 ▲신경망알고리즘 ▲GIS 신기술 동향 등 최신기술에 대한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진행하여 전력ICT기술 고도화 및 혁신으로 미래 에너지 산업 발전에 기여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KDN은 지난해 발전 설비를 가상 세계에 구현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실시간 원격 운전․정비)을 남제주 복합화력 스마트 발전소에 적용하는 사업을 진행중이다.

 

아울러 앞으로도 한전KDN이 가지고 있는 디지털 트윈, AR/VR, IoT기반 기술 등을 활용하여 정부와 전력그룹사의 디지털 변환 정책에 발맞춰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확대를 위한 기술 개발과 지원 협력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