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무인 '정경교 영웅문주'•••코로나19 균 장력으로 불태울 수 있다!

정경교 영웅문주. 칼을 막대인양 휘두르는 무인이지만, 거문고 등 전통악기도 잘 다루는 예인(藝人)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0/04/03 [11:39]

살아남으려면, 이 세상에서 하나뿐인 그 무엇? 그 무엇을 찾아내야 합니다. 이 세상에서 하나뿐인 그 무엇을 위한 묵상•••손으로 뜨거운 불(장력)을 뿜을 수 있다는 정경교 영웅문주. 그의 이력은 특이합니다. 동북아 위원장, 힐링자연치유학교 이사장.

 

그는 해양대학을 졸업한 후 1994년까지 10년 이상을 20만 톤급 외항선을 타는 바다 위에서 죽음의 사선을 50여 번 이상을 넘나든 1등 항해사-선장 출신입니다.

 

정경교 영웅문주. 칼을 막대인양 휘두르는 무인이지만, 거문고 등 전통악기도 잘 다루는 예인(藝人)이다.    ©브레이크뉴스

▲ 정경교 영웅문주의 무술시범.  ©브레이크뉴스

▲ 정경교 무굴시범.   ©브레이크뉴스

▲ 정경교 영웅문주의 거문고 연주.     ©브레이크뉴스

 

나는 "5대양 6대주 바다를 200번 이상 지구를 36바퀴 이상을 돌았다"라고, 회고합니다.

 

부모에게 효도하려고, 당시 월급 1,000만원을 포기하고 고향으로 귀향했습니다. 일입청산갱불환(一入靑山更不還), 즉 “내가 한 번 청산에 들어가면 다시는 나오지 않으니라”라고 다짐했습니다.

 

고향인 전북 진안군(백운면 백장로 16)으로 귀향, 5만 평에 오가피 농장을 만들었습니다. 방치돼왔던 100여 평 정미소를 인수, 영웅문-힐링자연치유학교도 완성했습니다.

 

그는 기인 성격의 무인(武人)입니다. KBS TV "아침마당, 6시 내고향, 굿모닝 대한민국“, MBN "특종 세상, 마이산 황비홍”등과 나는 자연인이다, 갈 데까지 가보자 라는 프로에도 100번 이상 소개됐습니다.

 

정경교 무인은 4월3일 오전에 전화로 통화하면서, 필자에게 "내 손에서는 불이 나온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균도 태워버릴 수 있다"고 호언 장담했습니다. 그는 건강하기 위한 최선의 대안으로 자연치유와 면역력을 강조합니다. “무술로 건강한 몸을 만들고, 오가피나무-꾸지뽕나무 등 나무 열매를 원료로 한 건강식품의 음용도 권합니다.

 

▲ 정경교 영운문주의 무술체험관.     ©브레이크뉴스

▲ 정경교 영웅문-힐링자연치유학교.    ©브레이크뉴스

 

어찌됐든 정경교 영웅문주는 이 세상에 한 명뿐인 기인입니다. 이 세상에서 하나뿐인 그 무엇, 그 무엇, 그 무엇을 위한 묵상과 탐색의 취재는•••계속됩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