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혁명배당금당 지역구 후보 국가적 공약만 선거공보

허경영 당대표 “국민들은 대주주로서 배당금을 받아야 마땅” 강조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09:27]

▲ 허경영 대표.   ©브레이크뉴스

3일은 21대 총선 선거공보 제출 마감일. 국가혁명배당금당(허경영대표)의 지역구 후보 선거공보는 역대 선거공보 사상 볼 수 없던 일이 벌어졌다. 허경영 대표는 “대한민국을 주식회사로 볼 때 국민들은 대주주로서 배당금을 받아야 마땅하고 결혼 시 1억원과 출산 시 5,000만원 무상지원은 복지가 아닌 투자다”라고 밝히고 “지역개발은 중앙 정부가 국가적 차원의 심의를 거쳐 선심성 세금 낭비가 없도록 하겠다”말했다.

 

김동주 국가혁명배당금당 기획조정실장은 “국가혁명배당금당은 지역구 후보들이 지역개발 공약을 일체 하지 않았으니 유권자들은 그동안 선심성 지역개발 공약으로 국민들을 우롱하고 국민 혈세를 낭비해 온 기존 구태 정당 후보들을 심판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기획조정실장은 “국가혁명배당금당이 지역개발을 하지 않고 국가예산을 60% 절약해국민에게 돌려드리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국가혁명배당금당은 전 국민을 중산층 이상으로 보장해 주는 정당으로 ‘코로나 긴급 생계지원금’으로 18세 이상 국민에게 1억원씩을 지급하고, 18세부터 1인당 매월 150만원씩 국민배당금으로 평생지급하는 것이 대표적 공약. 오명진 당대표실 실장은 “국민배당금 등 의식주 해결 정책, 상속세 폐지 등 10대 폐지 정책, 재원 마련, 허경영 신드롬을 일으킨 33정책을 알기 쉽게 설명한 선거공보를 꼼꼼히 살펴 주시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국가혁명배당금당은 257명을 등록하고, 지역구 여성후보 77명(비례대표 여성후보 11명)으로 여성추천보조금 8억 4천여만원을  지급 받는 등, 제일 많은 후보자를 배출한 후보자 등록수 1위 정당으로 더불어민주당 253명, 미래통합당 237명의 후보를 등록한 거대 여·야 정당과 ‘빅(BIG) 3 후보등록 정당’간에 정책토론회를 촉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김동주 기획조정실장은 “4월2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돼 길거리에 일제히 선거 현수막이 내걸렸는데 유권자들이 결번 기호 때문에 혼란을 일으키는 일이 발생했다”고 지적하고  “서울 마포구갑의 경우 4명의 후보가 입후보했는데 결번 기호 때문에 유권자들이 혼란을 일으키고 있는데 전국적인 현상으로 추후 제도적 보완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갑의 경우 기호1번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기호2번 미래통합당 강승규, 기호7번 국가혁명배당금당 김명숙, 기호8번 통일민주당 박선아인데 결번 기호 때문에 순위 배치와 기호가 불일치되고 있어 혼란스럽다. 후보자 등록수 1위 국가혁명배당금당은 비례대표 후보 기호가 16번인데 지역구 후보는 전국적으로 제각각으로 다른 원외 정당과 마찬가지로 뒤죽박죽이다.

 

전국 통일 기호는 ‘지역구 의석 5개 또는 직전 선거 득표율 3%’를 기준으로 부여 받는다. 더불어민주당(1번). 미래통합당(2번), 민생당(3번), 미래한국당(4번), 더불어시민당(5번), 정의당(6번) 등인데 위성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4번)과 더불어시민당(5번)은 원점에서 지역구 후보 기호가 결번이다. 그리고 통일 기호를 부여 받은 정당이 지역에 후보자를 내지 않으면 결번 기호로 순위 배치가 불일치돼 혼란이 가중되는 것.

 

김동주 기획조정실장은 “중앙선관위는 총선 직전 더불어민주당에 120억 원, 미래통합당에 115억 원, 민생당에 79억 원, 미래한국당에 61억 원, 더불어시민당에 24억 원 등을 선거보조금으로 지급했다. 신성한 참정권을 왜곡 훼손하고 침해한 비례대표 위성정당들은 위헌적 행태에도 국민 세금으로 충당되는 선거보조금을 수령한 것은 기만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막대한 선거보조금과 특혜를 받고도 유권자들의 알권리와 참정권에 혼란을 주는 정당에 대해서는 선거보조금을 일부라도 환수하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하고 “여성추천보조금은 더욱 장려해 여성이 국정에 참여하는 폭을 제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