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불 꺼진 점포들’..자영업자 34.9% 임시휴업 단행

시행조치 중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사항은 ‘임시휴업’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09:57]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업을 단행한 자영업자가 34.9%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인크루트가 운영하는 알바콜이 338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업조치’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자영업자 가운데 79.6%는 코로나19 여파로 운영방침이 달라졌다고 답했다.

 

시행조치 중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사항은 ‘임시휴업’이었다. 총 34.9% 득표했는데 이 중 29.6%는 자체 결정, 나머지 5.3%는 지자체 권고에 따른 것이었다. 이어 ‘영업시간 단축’(14.2%), ‘영업일수 단축’(7.8%) 그리고 일부는 ‘폐점’(2.5%)까지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임시휴업 기간은 ‘1개월 이상~3개월 미만’이 41.4%로 가장 많았고, ‘2주 이상~4주 미만’도 38.8%로 높았다. 코로나 여파로 사업장 5곳 중 2곳은 최대 3개월 미만 휴업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드문 드문 휴점하며 재 오픈은 4월 6일 개학일 이후로 예정’하거나 ‘재개 시기 가 결정 안 됐다’고 답한 곳들도 각 4.3%, 5.2%의 비율로 집계됐다.

 

이처럼 사업장은 직격타를 맞았고, 피해는 아르바이트생에게도 전해졌다. 다음 조치로 ‘직원해고’ 9.5% (시간제 알바생 5.6%, 전일제 알바생 3.9%), ‘근로시간 단축’(6.1%), ‘알바생 시급 삭감’(4.5%) 등의 답변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시급을 줄였다고 선택한 한 자영업자가 밝힌 변경 전후 시급은 각각 1만원에서 8000원으로 2000원이 깎였다. 폐점까지 고려할 만큼 힘든 상황, 최저임금은 커녕 알바생 자리도 보전해주기 어려운 것이 현재 자영업자들의 실상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매출에 대해서도 질문한 결과 ‘매출이 급감했다’가 무려 70.1%, ‘매출이 감소했다’는 24.1%로 집계됐다. 설문에 참여한 자영업자 94.2%가 매출이 줄었다고 밝힌 것으로, 평균 매출 감소율은 63%에 달했다. 매출 감소 폭이 ‘(-)~30% 미만’은 8%, ‘(-) 30%~60%’ 구간은 34%, ‘(-) 60%~80%’ 구간은 14%, ‘(-) 80%~ 이상’ 구간은 44%로 확인됐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