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0:18]

▲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남양주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조광한 시장)는 '코로나19'와 관련하여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 발생 후부터 지역으로의 유입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왔으나, 2월 24일 남양주시 별내동에 거주하는 몽골인 A씨(남, 35세)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평소 간질환과 신부전을 앓고 있던 A씨는 지난 2월 20일 밤 10시부터 남양주시 별내동에 거주하며 자택요양 중, 지병이 악화되어 24일 오전 6시 10분 119구급차로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으로 후송된 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되어 현재 분당 서울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 격리 치료 중에 있다.

 

시가 확인한 사항은 2월 20일 밤 10시부터 별내동에 거주한 것으로 확인됐고, 병원으로 후송 될 때 까지는 집에서 거주했던 것으로 확인했다. 4일 동안 함께 거주했던 A씨의 배우자와 누나를 포함하여 그 외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지인 4명 등 총 6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금일 새벽 04:00 음성으로 판정 됐다. 내국인은 없으며 모두 몽골인으로 확인됐다.

 

조광한 시장은 A씨의 주거지인 별내동 자택 및 주변에 대한 환경소독을 24일 완료한 후 폐쇄조치 했으며, 가족과 지인들은 별도 격리 보호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기도 역학조사관 현장대응팀과 함께 A씨의 코로나-19 발생경위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중이며, 작년 12월 8일부터 남양주시를 벗어나 생활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조광한 시장은 "시민들께서 가장 궁금해 하실 확진자의 남양주로 오기 전의 동선과 접촉자 등에 관한 내용은 추가 확인 되는대로 우리시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신속하게 알려드리겠으며, 감염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그동안 우리시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정부 매뉴얼보다 한 단계 높은 대응체계를 유지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다시 한번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방역과 대응에 더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하며,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한 시기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리고,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 1339로 먼저 연락하여 상담을 받으신 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안내를 받아 주시기를 당부했다.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