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박기량, “하루 동안 뛰는 시간만 두 시간”..혹독한 하루 일정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5:40]

▲ 채널A ‘아이콘택트’ 박기량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채널A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 출연한 ‘응원여신’ 박기량이 혹독한 하루 일정을 공개, 3MC 강호동-이상민-하하를 놀라게 만들었다.

 

24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박기량이 눈맞춤 신청자로 출연, 13년이나 되는 치어리더 인생을 돌아본다. 박기량은 “제가 하도 일을 오래 하다 보니 다들 30대 중반인 줄 아시는데, 저 이제 서른 살이다”라며 나이에 대해 오해를 많이 받는다고 밝혔다.

 

이 말에 3MC는 “그럼 반평생 치어리더네?”라며 놀랐고, 박기량은 고교 시절부터 치어리더의 세계에 입문했다고 밝혔다. 박기량은 “학교 끝나고 차가 끊기기 전까지 연습만 했는데, 그래도 그 때는 너무 일이 좋아서 하나도 안 힘들었다”고 말했다.

 

지금도 박기량의 하루는 여전히 혹독했다. 그는 “보통 경기 4시간 전에 출근해서, 팀원들이랑 안무를 맞춰 보고 경기장에는 경기 3시간 전에 도착한다”며 “거기서 또 연습을 하고, 1회부터 경기 끝날 때까지 계속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렇게 오직 스포츠 경기에 맞춰 살아가는 박기량은 “하루 동안 뛰는 시간만 두 시간”이라고 덧붙였고, 땀방울이 송글송글 맺힌 얼굴이 그러한 일상을 입증했다.

 

이 말에 이상민은 “가수가 두 시간 반 콘서트를 매일 하는 것과 같다”며 혀를 내둘렀고, 강호동은 “그냥 잘하는 게 아니라, 관중의 분위기를 고조시켜야 하니 정말 어려운 일”이라고 놀라워했다. 

 

하지만 박기량은 “예전에는 치어리더에 대한 인식 자체가 안 좋고, 가볍게 보시는 분들이 많았지만 지금은 그런 점이 전부 개선됐다”고 직업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날 박기량의 눈맞춤 상대는 바로 자신이 이끄는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의 치어리더 팀원들이다. 프라이드로 똘똘 뭉친 팀장 박기량과, 치어리더 팀원들의 살 떨리는 눈맞춤 현장은 24일 공개된다. 채널A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