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수급 비상에 '조폐공사' 헌혈 동참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22:18]
▲ 사랑의 헌혈 행사에 참여한 조폐공사 직원들     © 한국조폐공사 제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혈액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혈액수급난 극복을 돕기 위해 한국조폐공사가 대전 본사와 ID본부, 부여 제지본부 등에서 ‘사랑의 헌혈’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헌혈'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도 많은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헌혈버스를 찾아 사랑의 헌혈에 적극 참여, 이웃사랑을 실천했습니다.


조폐공사는 매년 헌혈 행사를 개최, 혈액이 필요한 환자를 돕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지난 2013년 대한적십자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정기적인 헌혈 참여 및 선진 헌혈문화 정착을 위해 꾸준히 협력하고 있습니다.


공사는 2016년엔 임직원이 기부한 헌혈증서 202매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를 통해 힘든 투병생활로 고통을 겪고 있는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전달 했다고 밝혔다.


조폐공사 조용만 사장은 “혈액부족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사랑의 헌혈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며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는 공기업이 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