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부모·자녀 관계개선 도모.. 심리·언어 치료지원

김병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2:52]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부모와 자녀 간 관계개선을 위한 '드림스타트 심리·언어치료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충주시청 전경.

 

브레이크뉴스 충북김병주 기자=충주시(시장 조길형)는 부모와 자녀 간 관계개선을 위한 '드림스타트 심리·언어치료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푸른꿈청소년상담원 외 9개소와 드림스타트 심리 및 언어치료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아동 연계기관별 사전검사 ▲아동 및 가족 심리상담 및 치료 ▲ADHD 상담 및 치료, 부모 멘토링 ▲언어치료 등을 시작한다.

 

'드림스타트 심리·언어치료지원 사업'은 지역 아동들에게 심리검사를 비롯해 개별 상담 및 놀이, 미술, 음악, 언어치료를 무료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심리상담 전문가의 부모 상담도 진행해 자녀 양육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아동 심리에 대한 이해도를 높임으로써 부모와 자녀 간의 관계를 개선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관련학과 전공 및 자격증 소지, 상담실 설치, 가정방문 가능 여부 등을 기준으로 심사를 거쳐 가나발달센터(굿웰퍼)·마음나눔 심리자문센터·충북아동가족상담센터·푸른꿈청소년상담원·행복가정교육연구소·청소년협동조합·해피웰페어센터·행복공감발달심리센터·마음숲·거북이운동언어심리센터 등 수행기관 10개소를 선정했다.

 

사업 대상자는 2020년 2월부터 12월까지 드림스타트에 등록된 정서 및 사회성, 인지발달 장애, 성폭력, 학대 피해 아동과 부모 등이다.

 

정미용 여성청소년과장은 "경제적인 부담으로 심리·언어치료를 받기 어려웠던 아동들의 정서적 안정과 건강한 성장 발달을 돕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행복한 가정의 기반이 되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심혈을 기울여 추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드림스타트사업은 충주시 거주 만 0~12세 취약계층 아동(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공평한 양육여건과 출발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신체·건강, 인지·언어, 정서·행동 분야의 맞춤형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