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간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 UCC공모전 1위 선정

소라현행복촌 연극반, ‘지금까지 이런 학교는 없었다’ 주제 출품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5:00]

▲ 황간청소년문화의집 동아리 ‘소라현행복촌 연극반’이 UCC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 황간청소년문화의집 동아리 소라현행복촌 연극반이 최근 청소년 UCC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학교소개를 주제로 입시코리아매거진 하이틴TV에서 주최한 첫 번째 공모전이다.

 

소라현행복촌 연극반은 지금까지 이런 학교는 없었다라는 주제로 공모전에 참여하여 1등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

 

협동을 바탕으로 짜임새 있는 구성과 개성넘치는 영상 표현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서울시 서초구 소재 하이틴TV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손수영(황간고등학교 2학년) 학생은 너무 기뻐요! 공부에서 잠시 벗어나 연극을 할 수 있어서 연습하는 내내 좋았어요. 상을 받아서 더 좋고 친구들과 계속 활동을 이어갔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수상의 소감을 전했다.

 

한편 소라현행복촌 연극반은 영동군행복교육지구 교육공동체지원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동아리 프로그램으로 박해지 교사의 지도로 매주 토요일 20여명의 중고생이 모여 연극활동을 하고 있는 동아리이다.

 

황간청소년문화의집은 영동군의 행·재정적 지원 아래 앞으로도 다양한 동아리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지역청소년의 건전한 성장과 바른 활동을 넓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