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명진스님에 대한 국정원 불법사찰 청산“ 촉구

국정원은 조속히 정치공작에 대한 자료 공개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5:56]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2월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명진 스님을 불법 사찰한 문건이 드러났다.“며 ”명진 스님에 대한 국정원 불법사찰 청산“을 촉구했다.

 

오현주 대변인은 ”국정원에서 헌정 유린에 가담했던 모든 관계자의 행적을 명확히 조사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다시는 민주정권 하에서 정치공작의 악습이 반복되지 않도록 못 박고, 어두운 과거를 낱낱이 청산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오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과 원세훈 국정원이 민간인을 상대로 자행한 정치공작이 물증으로 확인된 것이다.“며, ”문서에는 명진 스님이 4대강 사업 등 이명박 정권을 비판하자, 당시 국정원이 명진 스님을 퇴출시킬 구체적 계획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국정원은)명진 스님을 조계종 종단에서 연임을 저지하게 하고, 심지어는 보수 언론을 동원하는 공작 기획을 세웠다.“며, ”짐작은 했지만 더 노골적이고 더러운 수법으로 국민을 사찰하고 탄압한 것이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명진 스님 외에도 민간인 불법 사찰의 규모를 짐작할 만한 단서도 포착된 상황이다.“며, ”이미 지난해에 법원이 불법 사찰 문서를 공개하라고 판결한 만큼, 국정원은 조속히 정치공작에 대한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현주 대변인은 ”국정원에서 헌정 유린에 가담했던 모든 관계자의 행적을 명확히 조사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다시는 민주정권 하에서 정치공작의 악습이 반복되지 않도록 못 박고, 어두운 과거를 낱낱이 청산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