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사태, 과도한 불안 떨쳐내야"

서울 남대문 시장 방문 "스쳐지나간 정도로 감염된 사람 한명도 없어"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6:35]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방문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 남대문시장을 찾아 "다 힘든시기지만 정부가 최대한 노력할테니 함께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나갔으면 좋겠다"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남대문시장을 둘러본 후 상인대표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걱정이 돼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통시장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하는데 그런 와중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전통시장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며 "특히 남대문시장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어서 어려움이 더 가중되고 있지 않을까 싶다"고 거듭 위로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전통시장, 소상공인, 자영업자, 관광업체들의 어려움을 금융지원이나 재정지원, 마케팅 지원을 통해 극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그렇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 지원보다도 국민들이 하루 빨리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다시 일상활동, 특히 경제활동, 소비활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감염상황만 보더라도 스쳐지나간 정도로 감염된 분은 한분도 없다"며 "확진자가 다녀간 공포는 있다 해도 소독만 한다면 완벽하게 안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 설명"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국민들이 너무 지나치게 위축되서 전통시장을 기피한다거나 하는 것은 우리 국민들 생활이나 민생 경제에 크게 도움이 안된다"며 "빨리 활발하게 다시 이제 활동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상조 정책실장, 인태연 자영업비서관 등과 점포 곳곳을 둘러보며 상인들과 대화를 나눴고 어묵, 떡, 고려인삼 등 제품을 구매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