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 포항시 구룡포 인본인 가옥거리 관광객 북적

포항시, 12경(境 재선정한 곳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6:2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 구룡포읍 일본인 가옥거리에 최근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 촬영지인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C) 오주호 기자


지난 9월 18일부터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주 촬영지인 포항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는 평일 일일 1천5백여 명, 주말 1만여명 이상 찾고 있어 포항시와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마케팅전략실이 지속적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댔다.

 

이에 지난 11일 포항시 김종식 국장과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이상훈 실장은 지속적인 관광객 유치 방안과 촬영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편의시설 설치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및 촬영지의 관광자원화와 환경개선 방안과 특히 지역주민들의 피해가 없게 세심한 문제에 대해 논의를 갖고 의견을 나눴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동백(공효진)과 용식(강하늘)의 로맨스를 중심으로 한 어촌마을의 소박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이달 말 종영을 앞두고 있다.

 

극 중 미혼모로 나온 동백이 아들 필구를 키우기 위해 터전을 잡은 옹산 게장거리는 포항시가 2019년을 포항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관광객 700만 명을 유치하기 위해 포항 12경(境)으로 재선정한 곳 중 한 곳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다.

 

또한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는 MBC 대하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2012년 12월 국토해양부가 주최한 ‘제2회 대한민국 경관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관광지다.

 

김종식 일자리경제국장은 “20% 가까운 시청률을 자랑하는 동백꽃 필 무렵의 주 촬영지인 구룡포 일본인 가옥거리에 지속적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