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하늘, 샘컴퍼니 떠나 신생 회사로..“‘동백꽃 필 무렵’까지 함께”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8:44]

▲ 배우 강하늘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강하늘이 황정민의 소속사 샘컴퍼니를 떠나 신생 엔터테인먼트사를 차린다.

 

6일 샘컴퍼니 측은 “강하늘과 현재 방송중인 ‘동백꽃 필 무렵’까지 함께 한다. 드라마가 끝나면 계약이 종료된다”고 밝혔다.

 

강하늘은 데뷔 초부터 몸담은 샘컴퍼니를 떠나 지난 6년 간 함께 한 매니저와 독립해 신생 기획사 TH컴퍼니를 설립,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강하늘은 ‘최강! 울엄마’로 데뷔한 뒤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 ‘투윅스’, ‘상속자들’, ‘엔젤아이즈’, ‘미생’, ‘달의 연인-보보경심려’와 영화 <평양성>, <너는 펫>, <소녀괴담>, <쎄시봉>, <순수의 시대>, <스물>, <동주>, <좋아해줘>, <재심>, <청년경찰>, <기억의 밤>, <흥부> 등에 출연했다.

 

강하늘은 군 제대 후 복귀작인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옹산 순경 순정파 황용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