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응급구조학과 윤소희 학생 하트세이버 수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0/21 [18:11]
▲ 윤소희 학생     © 김정환 기자


공주대학교(총장 원성수) 응급구조학과 4학년 윤소희 학생(사진)은 지난 여름방학 구급차동승 현장실습 중에 발생한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적극 실시하여 귀중한 환자의 생명을 살려내어 충청남도지사로부터 하트세이버(Heart Saver) 인증서와 배지를 수여받았다.

  

윤소희 학생은 2019년 7월 8일부터 8월 2일까지 4주간 공주소방서(서장 박찬형) 신관119안전센터에서 실시한 구급차동승 현장실습을 수행하던 중, 7월 11일 새벽에 구급출동신고를 구급대원과 함께 출동하였고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던 도중 심정지가 발생하여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였으며 병원 도착 직전에 맥박이 돌아온 것을 확인하였다. 환자는 빠른 심폐소생술 덕분에 재활치료 후 퇴원하여 건강한 삶을 되찾았다.

  

윤소희 학생은 “전공 수업을 통해 습득한 지식과 술기로 현장에서 구급대원을 도와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는 것에 보람을 느꼈으며 이를 통해 미래의 응급구조사로서 자긍심을 키우는 계기가 되었다. 앞으로 응급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데에 더 크게 기여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하였다.

  

하트세이버(Heart Saver)는 생명을 소생시킨 사람이라는 뜻으로 2008년부터 시작되었으며, 심정지환자가 적정한 응급처치를 받고 병원퇴원후 완벽히 일상생활까지 가능할 경우 하트세이버로 인정하며 인증서와 배지를 수여하는 제도로 국민, 구급대원 등 소생에 기여한 모두에게 수여한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