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선진고 야구부, 제43회 경상북도지사기 우승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1:58]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글로벌선진학교 문경캠퍼스 고등부(감독 현재윤)가 제43회 경상북도지사기 초,중,고 야구대회에서 당당히 우승을 거머쥐며 다시 한 번 파란을 일으켰다.

 

▲ 문경캠퍼스 고등야구부_제43회 경상북도지사기 야구대회 우승 (C)글로벌선진학교 문경캠퍼스

 

지난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울진군죽변야구장에서 펼쳐진 이번 경기에는 총 15개팀이 참가하였고 고등부는 글로벌선진고를 비롯하여 총 5개팀이 참가했다.

 

글로벌선진고는 10월16일 경주고와의 결승전에서 정다훈이 7과 3분의 1이닝 동안 1안타 2사사구 무실점으로 완벽한 피칭을 보여주면서 시종일관 경기를 리드해 나갈 수 있었고, 2회말 1사 3루에서 최연철의 우중간 안타가 터지며 선취득점에 성공했다.

 

글로벌선진고는 3회에도 배진영의 적시타로 1득점하며 2-0으로 앞서가는 상황에서 7회 배진영의 타점과 상대 폭투로 2득점에 성공하면서 4-0으로 달아나면서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배진영은 1과 3분의 2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경기를 매조지 했다.

 

글로벌선진고의 도지사기 우승은 2015년 이후 4년만이고 현재윤 감독, 오정복 코치, 고창성 코치 부임 후, 두 달 만에 경북대회에서 우승을 하면서 글로벌선진고의 변화의 시동을 걸었다.

 

최우수선수는 정다훈, 우수투수상은 배진영이 수상했고 타격상은 정하성, 홈런상은 김영광, 수훈상은 우성빈 선수가 수상했고 지도상은 이명훈 교장에게 돌아갔다.

 

초엘리트를 지향하는 현재윤 감독은 기존 글로벌선진학교의 체질을 바꾸는데 의미를 두는 대회라고 얘기하면서 앞으로 글로벌선진학교가 아마 야구를 이끌어가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팀이 되길 바란다고 전하면서 내년 전국대회 8강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