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배종옥, 무지막지한 ‘물벼락 사태’ 포착..킹메이커 공개 모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9 [21:19]

▲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 배종옥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우아한 가(家)’ 배종옥이 머리부터 발끝까지 물을 뚝뚝 흘리고 있는 무지막지한 ‘물벼락 사태’가 포착됐다.

 

마지막까지 단 4회 남은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 / 연출 한철수, 육정용 / 제작 삼화네트웍스)는 지난 11회 MBN 7.1%(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드라맥스 0.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로 8%를 달성하며 MBN 역대 최고 드라마 시청률을 다섯 번째 경신, 2주 연속 지상파-종편 종합 수요일 밤 1등 프로그램으로 등극했다. 더불어 (주)홈초이스 방송 VOD 부문에서는 3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방송 후에도 식지 않는 ‘우아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우아한 가(家)’ 지난 방송분에서는 한제국(배종옥)이 ‘15년 전 살인사건’의 진실에 점점 가까워지는 모석희(임수향)와 허윤도(이장우)에게 강한 위협을 느껴 흔들리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심박 수를 증폭시켰다. 특히 한제국은 허윤도가 사실은 15년 전 살인사건 누명을 씌웠던 임순(조경숙)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기함, ‘허윤도 구속’이라는 초강수를 발동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배종옥이 수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도심 한복판에서 급작스러운 ‘물벼락’을 맞고 분노에 휩싸인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한제국(배종옥)이 누군가에게 난데없는 물 폭탄을 맞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물을 뚝뚝 흘리며 멈춰서 있는 장면.

 

엄청난 양의 물세례에 당황하던 것도 잠시, 한제국은 이내 이글이글한 눈빛을 드리우며 자신의 심기를 건드린 상대방을 조용히 바라본다. 과연 감히 ‘천하무적 한제국’을 건드린 사람은 누구일지, 왜 한제국은 막 싸움에 휘말린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내고 있다.

 

배종옥의 ‘물벼락 사태’는 지난 27일 경기도 부천시에서 촬영됐다. 배종옥은 찬바람이 불어오는 시기에 물벼락을 맞아야 하는 씬을 앞두고도 즐거움에 가득해 촬영을 준비했다. 무엇보다 배종옥은 자신을 염려하는 스태프들을 더 걱정하며 오히려 NG가 날까 꼼꼼히 동선을 체크하는 모습으로 얼어있던 현장의 분위기를 녹였다.

 

이어 배종옥은 여러 각도의 촬영을 위해 몇 번이나 물세례를 맞고, 옷과 머리를 다 말리고, 다시 물세례를 맞는 촬영을 진행하는데도 전혀 지침 없이 함박미소로 일관했다. 이에 모든 촬영이 다 끝났을 때 ‘역시 배종옥 선배님’이라는 찬사와 더불어 박수가 쏟아졌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명불허전 연기력은 물론이고, 자신보다 촬영하는 스태프들을 생각하는 배종옥의 배려가 빛났다”라며 “이번 회도 ‘역시 배종옥’이라는 찬사가 터져 나올 정도로 강렬한 장면들이 많다. 과연 어떤 비밀이 벗겨질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마지막까지 단 4회 남은 ‘우아한 가(家)’는 대한민국 상위 0.001% 재벌가 밑바닥에 15년 동안 가라앉아있던 ‘판도라의 상자’를 두고 이를 꺼내려는 자와 묻으려는 자의 치열한 공방이 벌어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9일 밤 11시 방송.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