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해수욕장, 올해도 안전사고 없이 폐장

7개 해수욕장 18일 일제 폐장 10만명 방문, 안전사고 제로

나영조 기자 | 기사입력 2019/08/19 [14:40]

【브레이크뉴스 울진】나영조 기자=구산해수욕장을 비롯한 울진군(군수 전찬걸) 지역 7개소 해수욕장이 38일간의 운영을 마치고 18일 일제히 폐장했다.

 

올 여름 울진군 해수욕장에는 작년보다 4% 증가한 약10만 명의 피서객이 소중한 추억을 담아간 것으로 집계됐다. 잦은 태풍, 냉수대와 홍딱지바수염반날개 등의 피해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신속한 시설물 복구와 방역활동으로 대처해 해수욕장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한 울진군 덕분이라는 평가다.

 

울진군 해수욕장은 숨 쉬는 땅 여유의 바다 울진 이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작지만 조용하고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가족단위의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 (C) 울진군 제공


피서객들의 안전을 위해 울진경찰서, 울진해양경찰서, 울진소방서등 유관기관도 안전관리에 함께 했으며, 행정봉사실, 물놀이안전요원, 자율방범대, 해수욕장운영위원회 등 긴밀한 협조체계로 10만 명이 방문한 가운데 1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울진군은 다시 찾고 싶은 해수욕장을 만들기를 위해 향후 자체적으로 해수욕장 운영에 관한 평가를 실시하고, 폐장한 해수욕장에서는 이달 말까지 읍·면, 운영위원회, 지역주민 등이 합동으로 시설물 철거, 쓰레기 청소 등 주변 정리를 시행해 폐장 이후에도 관광객들이 깨끗하고 안전한 해안 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오성규 해양수산과장은“올해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해 내년에는 한층 더 알차고 활기찬 해수욕장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며,“누구나 쉬어갈 수 있는 여유의 해수욕장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