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혜원, 강한나 이어 연극 관람 비매너 논란 사과 “올바른 태도 숙지할 것”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6 [13:05]

▲ 강한나-오혜원, 연극 관람 비매너 태도 논란 사과 <사진출처=브레이크뉴스DB, 킹콩 by 스타쉽>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강한나가 연극 관람 비매너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함께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알려진 오혜원도 고개를 숙였다.

 

오혜원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연극 관람 비매너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지난 15일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중인 배우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 등은 연극 ‘프라이드’를 함께 관람했다. 이후 SNS와 각종 온라인커뮤니티 등에 이들이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동을 했다는 후기가 올라와 연극 관람 비매너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강한나와 오혜원이 사과 글을 남긴 것.

 

오혜원은 이어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오혜원은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의 뜻을 표했다.

 

한편, 오혜원에 앞서 강한나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다. 극중에서 웃음이 날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했던 관객분들께 공연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강한나는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며 “또 말씀해준 것처럼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선 배우님들께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님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한나는 “연극 ‘프라이드’는 웃고 또 울며 본 정말 좋은, 깊은 울림이 있는 공연이었다.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오혜원 사과 글 전문.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