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관급공사 수주 외압 의혹 국민청원 '시끌'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8:48]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지난 7월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의 사무처장이 특정업체가 관급공사를 수주하도록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밝혀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과 자유한국당 경북의원들의 비리와 부정 , 이권개입 의혹등을 철저히 밝혀주십시요”라는 제목으로 지난 8일 등록돼 14일 현재 829명이 동참했다.

 

청원인은 “최근 한국당 기사를 보면서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는 절절한 심정으로 청원을 올린다”면서, “비리를 감시 감독해야할 입장에 있는 경북도당에 총괄책임자인 사무처장이 직접 나서서 이권개입을 했다.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어처구니 없는 것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한국당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며, “죄악에 무뎌진건지 조사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으며, 그냥 시간이 지나면 잠잠해지겠지 하고 덮을려고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원인은 “한국당은 비리가 있던 죄가 있던 상관이 없는 정당임이 증명됐다”며, “누구하나 나서서 단죄하는 사람이 없다. 한국당이 더 이상 나쁜 짓을 저지르지 못하도록 청와대에서 나서서 단죄해달라”고 하고, “반드시 비리의 진상을 파헤쳐 법의 심판을 받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해당 청원의 마감은 9월 7일이고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도 경북도당 사무처장의 비리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처벌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