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위안부 피해 생존자 박필근 할머니 찾아 위로

오주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8:01]

▲ 이강덕 포항시장이 14일 죽장면에 거주하는 일본군 피해자 박필근 할머니 댁을 방문해 위로를 하고 있다. (C) 포항시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이강덕 포항시장은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북구 죽장면에 거주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댁을 방문해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할머니의 건강상태와 생활의 불편함이 없는지 살피고 할머니의 마음을 위로했다고 밝혔다.

 

죽장면에 거주하는 박필근 할머니(92세)는 경북에서 유일하게 생존해 계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다. 현재 전국에는 20분이 생존해 있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14일 죽장면에 거주하는 일본군 피해자 박필근 할머니 댁을 방문하고 있다. (C)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지난 4월 할머니의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위해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고 매월 1회 이상 직원이 직접 찾아뵙고 할머니의 안위를 확인하며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우리 모두가 여전히 위로하고 기억해야 할 아픈 역사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따뜻하게 보듬어 명예와 인권이 회복되도록 노력하고 자주 찾아뵈어 생활하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잘 살피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