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합동 캠페인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18:05]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영동군은 지난 14일 영동 전통시장 일원에서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영동경찰서 관계자와 안전보안관,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안전단체 30여명이 참석하여 민··경 합동으로 진행했다.

 

특히, 지난 1일부터 4대 불법 주정차 장소 중 하나인 소화전 주변 주·정차 과태료가 4만원에서 8만원으로 2배 상향됐음을 적극 알렸다.

 

현재 군은 지난 417일부터 소화전 주변 5M이내,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횡단보도의 불법 주정차를 주민이 안전신문고 앱으로 신고할 수 있는 주민신고제를 집중 홍보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불법주정차 근절 캠페인을 통해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이 근절되길 바란다라며, “불법주정차 없는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에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