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상촌면에 의료봉사단 ‘소금회’ 방문

16년째 상촌면 찾아 의료봉사 펼쳐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21:36]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영동군 상촌면엔 무더운 여름이 되면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온다.

 

 

올해도 어김없이, 의료봉사단 소금회(단장 엄기헌)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상촌면을 방문하여 의료봉사를 실시했다.

 

이 소금회 봉사단은 국가유공자 자녀 중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을 중심으로 1986년 결성된 의료봉사 활동 단체이다.

 

소금회와 상촌면의 인연은 지난 200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상촌면은 태풍피해를 크게 입었고, 상촌면 보건지소에 근무하던 한 회원으로부터 태풍 피해로 전염병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은 소금회 회원들이 서둘러 상촌면에 오게 되었다.

 

이때부터 시작된 소금회와 상촌면의 인연은 소금회가 올해로 16년째 상촌면을 찾아 사랑의 손길을 나누는 것으로 이어지고 있다.

 

올해에도 소금회 회원들은 여름방학을 이용해 영동을 다시 찾았다.

 

의사, 약사, 간호사, 의대·약대 재학생 등 80명이 참여한 가운데 상촌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 진료본부를 차렸다.

 

진료, 약국, 간호 등 5개반을 편성운영하고 이동진료소 2개를 설치하여 500여명의 주민들을 진료하고 건강을 꼼꼼히 보살폈다.

 

 

진료소를 찾은 한 주민은 불편한 교통과 바쁜 농사일로 몸이 아파도 병원을 찾기 어려웠는데 이렇게 매년 동네를 찾아와 진료와 치료를 해줘서 너무나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하였다.

 

소금회 관계자는 예비보건의료인으로서 갖춰야할 덕목과 자질을 다시 한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였으며, 영동에서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