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일자리정책부문 대상 수상

사업부문 우수상 등 상사업비 4억…일자리 중심 도정 운영 성과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19/06/03 [21:53]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가 3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고용노동부 주최로 열린 ‘2019 전국 지방자치단체 일자리 대상 시상식’에서 일자리정책부문과 우수사업부문에서 각각 ‘대상’과 ‘우수상’을 수상, 재정 인센티브 4억 원을 확보했다.

 

고용노동부는 2010년부터 매년 전국 243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고용률, 취업자 등 정량지표와 자치단체장의 의지, 일자리대책 적합성‧효과성 등 정성지표를 종합 평가해 우수 지자체를 시상하고 있다.

 

올해 평가에서 전남도는 2016년에 이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또 기초자치단체에선 여수시․광양시․강진군이 최우수상, 순천시․화순군․영광군이 우수상, 나주시․고흥군이 특별상을 받았다.

고용노동부가 선정한 전국 58개 우수 자치단체에 전남도와 전남 8개 시군이 포함됐다. 이는 전라남도가 민선7기 들어 일자리 중심으로 도정을 운영하고, 시군에까지 확산․정착한 것이 정부로부터 인정받은 셈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투자유치 등 적극적인 일자리정책을 추진한 결과 지난해 취업자 4천 명, 상용근로자 1만 2천명이 늘어난 반면 실업자는 3천 명이 줄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0.3%p, 청년고용률은 0.8%p, 경제활동 참가율은 0.1%p가 오르고, 실업률은 0.4%p 내려가 정량지표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성평가에서는 자치단체장의 일자리 대책 추진 의지와 일자리대책의 적합성 및 창의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취임 후 ‘내 삶이 바뀌는 전남 행복시대’를 도정 목표로 정하고 일자리 관련 업무로 ‘첫 결재’와 ‘첫 행사’를 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대외적으로 나타낸 바 있다.

 

또 일자리 전담부서인 ‘일자리정책실’을 ‘일자리정책본부’로 확대하고, 일자리정책의 기획․수행․평가와 일자리민원 원스톱서비스를 하는 ‘일자리플랫폼’을 구축했다.

또 모든 실국의 ‘일자리 목표관리제’를 실시하고, 전국 최초로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도-시군 일자리 창출 상생협약’을 하는 등 일자리 업무를 도정 최우선 순위에 두고 도정을 챙겨왔다.

 

특히 전남도가 지난해 청년 인구 감소와 실업문제 해결을 위해 자체적으로 기획해 추진한 ‘청년 마을로 프로젝트’가 청년 일자리 대표사업으로 국가 사업화돼 전국으로 확산되는 등 청년 유출에 대응한 선도적 일자리정책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역 일자리사업을 도와 시군이 함께 기획해 추진하는 ‘전남 동행일자리 사업’, 중년 조기 퇴직자와 은퇴자를 위한 ‘전남형 4050 희망일자리 장려금’ 등 전남형 고용 확장정책이 일자리 대책의 적합성과 창의성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윤병태 도 정무부지사는 시상식에서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정책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도가 일자리대상을 받아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시군과 함께 신규 일자리시책을 발굴해 열정적으로 추진해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살고 싶은 전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