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학교는 국영수 아닌 협력방법을 가르친다!

주한 네덜란드대사관 강호진 농무관, 재단법인 여시재 토론회 주장...실천 됐으면...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19/06/02 [15:21]

 

▲주한 네덜란드대사관 강호진 농무관(네덜란드 농업자연식품품질부 소속). ©여시재 홈 페이지.

재단법인 여시재(이광재 원장)가 지난 5월28일 개최한 ‘미래산업’ 4차 토론회에서는 ‘한국 농수산업’ 현주소가 진단됐다.

 

주한 네덜란드대사관 강호진 농무관(네덜란드 농업자연식품품질부 소속)은 한국 농업과 네덜란드 농업이 다른 점을 여러 가지 지적했다. 강 농무관은 한국의 롯데 중앙연구소에서 10년 일하다 네덜란드 정부 공무원으로 11년째 일하고 있다.

 

여시재 홈페이지가 제공하는 정보에 따르면, 이 토론회에서 강 농무관이 주장한 주요 내용을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한국 농축산업과 네덜란드 농축산업은 그 차이가 커도 너무 크다. 이 차이를 부른 세 가지 요소로는 ‘협력 문화’의 존재 또는 부재, 생산과 가공의 괴리, 규모의 차이 등이 있다. 네덜란드 농업정책은 골든 트라이앵글, 다시 말해 정부-연구-민간의 협력 그 자체이다. 네덜란드 정부는 이 문화를 구축하는 일을 한다. 반면 한국은 상호 신뢰에 기반한 윈윈 문화가 없다. 그냥 이대로 가면 앞으로 100년은 걸릴 것이다.


○…네덜란드를 식품 수출국 2위로 이끈 푸드밸리는 농민들이 대학과 연구소 주변으로 모이다 보니 만들어진 것이고 시드밸리는 식품 기업이 훌륭한 육종가들을 고용하기 위해 모이다 보니 형성된 것이다. 농민이나 축산인 같은 생산자들도 ‘지식 서클’을 만들어 생산과 가공, 유통에 관한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는 문화가 광범위하게 형성돼 있다.

 

▲네덜란드는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식량 수출국이다.   ©브레이크뉴스

▲ 강호진 농무관은 "네덜란드 학교는 국영수 아닌 협력방법을 가르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네덜란드 농사 현장.    ©여시재 홈페이지.


○…네덜란드에 가서 직접 참여해봤는데 네덜란드는 학교에서 국영수를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협력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배운다. 우리의 경우는 대학을 졸업한 ‘아기’가 5급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면 공무원형 인간이 되고, 기업에 들어가면 오로지 소비자와 이윤만 생각하고 연구소 들어가면 논문만 생각하게 되는 문화이다. 서로가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느냐? 정부와 연구, 그리고 기업 및 생산자 이 세 그룹이 서로를 충분히 이해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생산과 가공의 괴리’도 큰 문제이다. 네덜란드는 생산자들과 가공기업들이 일체화되는 시스템이 존재하는데 한국은 없다. CJ나 농심 같은 잘 나가는 기업들은 자기네들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고 정부는 ‘우리 불쌍한 농민들’이라는 소리만 하고 있다. 종자에서부터 가공까지 유기적으로 돌아가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국 농업이 살 것이다. 네덜란드 인건비가 한국에 비해 두 배 높은데 우유나 고기값이 2분이 1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 이광재, 여시재 원장.    ©브레이크뉴스

○…‘규모의 문제’에 대해서는 매우 중요하지만 한국적 상황이 있으므로 조심스럽다. 네덜란드는 100년 동안 지속적으로 농지를 병합해서 규모를 키웠지만 그 중 80~90%가 생산자 중심 조합형이다. 21세기 들어 카길 같은 다국적 기업들이 들어오려 할 때 네덜란드에서는 ‘이것이 우리가 갈 길인가’ ‘생산자에게 이익이’ 라는 정신으로 대처했다. 그 결과 지금도 조합형이 더 늘고 있다. 네덜란드 농업정책은 골든 트라이앵글(정부-연구-민간)의 협력 그 자체이다.

 

○…농-수-축협은 일본에서 들여온 것으로 이미 관료화됐다. 우리도 규모를 키워야 하지만 현실적인 한계가 있기 때문에 젊은 농수산 스타트업들이 들어가 중소기업으로 키울 수 있도록 방향을 잡는 게 좋을 것 같다.


○…선진국일수록 농업이 발달해 있지만 거꾸로 농업이 발달해야 선진국이라고 말할 수 있다. 유럽의 농업이 이렇게 된 것은 400년 동안 꾸준히 균형발전을 추구해온 그 결과이자 증거이다. 우리 정부는 진보 정부든, 보수 정부든 ‘협력’을 중심 어젠다로 올린 적이 없다. 나는 11년 동안 협력 문화의 중요성을 네덜란드 정부로부터 귀가 닳도록 들었다. 정부는 정부끼리, 기업은 기업끼리, 농민은 농민끼리, 연구소는 연구소끼리 움직이는 것으로는 절대 안 된다.


이상의 내용은 강호진 농무관의 목소리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이다.

 

필자가 주한 네덜란드대사관 강호진 농무관이 강조한 “네덜란드 학교에서는 국영수가 아니라 협력하는 방법 가르치고 있다”는 말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우리나라도 네덜란드만큼 강한 농업국가가 되려면 그런 길을 가야한다고 믿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현실 정치는 사분오열돼 있다. 국제사회는 이미 이념대립의 시대가 끝나고, 실용주의 세대로 이전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정치권은 여전히 이념 대립에 매몰돼 있다. 정치권이 서로 나뉘어 싸우는 마당에 국민들이 협력하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강 농무관이 여시재 토론회에서 조언한 ‘협력’이 범 국가적으로 실천-행동되었으면 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