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추경안 심의 한달 넘게 안 이뤄져 안타깝다"

靑수보회의 "추경 실기하지 않도록 조속한 심의와 처리 요청"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18:53]

▲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정부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한 달이 다가오도록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국회에 조속한 추경 통과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정부의 시정연설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와 강원도 산불, 포항지진 등 재해대책 예산과 경기 대응 예산,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며 "어느 것 하나 시급하지 않은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해대책 예산의 시급성은 정치권에서도 누구도 부정하지 않고 있고 경기 대응 예산도 1분기 마이너스 성장으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절박한 필요성이 있음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모두 아시는 바와 같이 IMF는 우리에게 재정 여력이 있음을 이유로 9조원의 추경을 권고한 바 있지만 정부의 추경안은 그보다 훨씬 적다"며 "국민들 사이에 경제에 대한 걱정이 많은 만큼 국회도 함께 걱정하는 마음으로 추경이 실기하지 않고 제때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조속한 추경안 심의와 처리를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 "특히 세계적인 경제 여건 악화에 대응하는 차원에서도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정부 노력에 국회가 힘을 더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