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벽화봉사 "서울에서 개성으로, 담벼락에 물 드는 평화"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6:26]

 

신천지자원봉사단.  ©브레이크뉴스

신천지자원봉사단.    ©브레이크뉴스

▲ 신천지자원봉사단 영등포지부(지부장 곽종렬) 회원들의 벽화봉사 장면. 사진/상-중-하.  ©브레이크뉴스

 

지난 4, 서울 영등포역 인근 한 골목에서 신천지자원봉사단 영등포지부(지부장 곽종렬) 회원들이 벽화봉사를 진행했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은 그동안 꾸준히 벽화 봉사를 진행해왔다. 이번 벽화봉사에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과 함께 이북의 고향을 그리워하는 집 주인의 염원을 담았다. 벽화봉사는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작지부 봉사자 약 140명과, 외부 봉사자 약 30(주한 외국인 17, 어린이 11, 참전용사 2)이 참여했다. 한달 동안 약 200명의 봉사자들이 50*1.6m의 담벼락을 평화와 통일에 대한 염원으로 물들였다

 

신천지자원봉사단의 벽화봉사 담벼락 이야기는 매년 4~5월 도시재생 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된다. 낡은 담벼락의 무너진 곳을 보수하고 벽화로 생기를 불어 넣는 작업으로, 전국지부에서 동시 진행된다.이는 지난 2013년부터 진행됐으며, 이밖에도 찾아가는 건강닥터 담벼락 이야기 나라사랑 평화나눔 백세만세 핑크보자기 자연아 푸르자 등 6대 사업을 진행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인근 주민은 벽화를 보고 신천지자원봉사단의 벽화로 거리가 아주 밝아졌다돈 주고도 이런 구경은 하지 못한다. 우리 집도 꼭 좀 해달라는 반응을 보였다.

 

담벼락이야기의 벽화에 영등포구의 주민들은 매우 감동을 받았고 다음 순번은 우리 집 담벼락이라며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에 신천지 자원봉사단 영등포지부는 일대 신천지자원봉사단 벽화마을을 조성할 계획을 가지고 영등포구 담벼락을 평화로 물들이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