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37사단, 경찰 폴드론ㆍ육군 드론봇전투단 활용 합동훈련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9:58]

 

▲ 육군37사단 관계자와 충북 경찰 폴드론 수색팀이 드론을 운용하고 있다. (C) 임창용 기자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육군 37사단은 22~23, 충북 지역에서 진행한 민경 통합방위 훈련 간 충북지방경찰청에서 운용하는 폴드론 수색대와 육군 드론봇 전투단 소속 정찰드론을 활용한 군.경 합동작전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충청북도 전체가 책임지역인 육군 37사단은 지역방위사단으로서 테러나 국지도발과 같은 위기상황이 생기면, ???경이 역량을 모아 통합방위작전을 하는데 이때 광범위한 도심과 다중이용시설, 산악 등지에서 활동하는 위협세력을 효율적으로 찾아낼 수 있는 수단이 드론이다.

 

이에 사단은 충북지방경찰청 소속 폴드론 수색대와 드론봇 전투단 소속의 정찰드론까지 협조하여 실제 군경 합동훈련에서는 최초로 군과 경찰 양쪽의 드론을 활용한 통합방위훈련을 했다.

 

훈련 간 경찰과 육군의 드론은 테러범과 적 활동 예상지역을 비행하며 촬영된 영상을 실시간으로 사단 지휘통제실로 전송하고 야간에는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하여 은거한 적을 식별하는 등 현장감 있는 전투지휘가 가능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사단은 내륙지역 훈련에서는 최초로 AH-64아파치 공격헬기와 경찰 헬기를 이용한 항공작전을 하고 군견과 검문소 운용, 경찰의 차량번호 자동판독기(AVNI : Automatic Vehicle Number Identification) 등 다양한 사회안전망 체계를 활용한 훈련으로 민···경 통합방위작전 능력을 검증했다.

 

사단장 이동석 소장은 지역방위사단의 특성상 후방지역작전은 적극적인 주민신고와 유관기관.경찰 등 긴밀한 공조를 통해 가용자산을 통합 운용하는 것이 조기에 작전을 종결하기 위한 지름길이라며, “이번 훈련은 기존의 지상전력 위주의 작전구상에서 벗어나 드론과 헬기 등 민경의 다양한 자산을 입체적으로 활용하여 성과를 얻었다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