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청년 근속장려금’, 효과 톡톡

중기 미스매치 해소․청년 유출 방지 기여…청년․채용기업에 4년간 4천만 원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16:39]
▲ 전라남도청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가 중소기업 취업 청년의 장기근속 유도 및 대기업과의 임금격차 완화를 위해 2016년부터 추진한 ‘전남 청년 근속장려금 지원사업’이 중소기업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청년인구 유출 방지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전남도에 따르면 청년 근속장려금 지원사업은 전남지역 5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18~39세 청년과 채용기업에 1명당 최대 4년간 2천만 원(청년 1천500만 원․기업 500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사전 수요 조사와 적격자 심사를 통해 지난 3월 1차 사업 대상 275개 기업과 청년근로자 653명을 선정했다. 5월 2차 사업 대상 150개 기업과 청년근로자 34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는 그동안의 높은 성과와 현장에서의 폭발적 요구를 반영해 지원 대상을 3년차에서 4년차로 확대하고 지원금을 1인당 최대 1천500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상향했다.

 

근속장려금 사업은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청년근로자가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 중소기업의 높은 이직률을 완화하며, 청년 인구 유출을 방지하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이 사업의 효과인 고용유지율은 2016년 70.3%, 2017년 84.7%, 2018년 85.2%로 높게 나타나고 있고 매년 늘고 있다.

 

현재 고용노동부와 8개 광역시에서 유사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의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은 지원 연령이 34세 이하이고 본인 부담금이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다른 지역 사업 역시 규모나 대상을 고려할 때 전라남도의 사업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신남 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민선7기에는 청년 일자리정책을 최우선으로 추진해 마을로․내일로 프로젝트, 선취학 후진학 사업, 산학협력 취업 패키지 사업, 청년 구직활동수당 지원 사업에 이르기까지 두터운 청년 일자리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특히 현장 중심의 일자리 정책 및 청년들과의 소통이 지난해 말부터 높은 고용지표 및 일자리지표로 나타나고 있으므로, 앞으로도 모든 도민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