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측, “증거인멸 제모 의혹 사실무근..CCTV 정황? 설명 가능 내용”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4/18 [13:00]

▲ 가수 겸 배우 박유천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마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와 동반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증거인멸 제모 의혹과 마약구매 정황 CCTV에 대해 해명했다.

 

18일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일부 언론보도에 따르면, 박유천은 경찰조사를 앞두고 증거인멸을 하기위해 제모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박유천은 과거 왕성한 활동을 할 당시부터 주기적으로 신체 일부에 대해 제모를 했다. 더구나 이미 경찰은 전혀 제모하지 않은 다리에서 충분한 양의 다리털을 모근까지 포함해 채취해 국과수 정밀검사를 의뢰했다”며 “박유천은 성실히 경찰조사에 응하고 있는 상황인데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경찰 조사 내용이라며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는점은 매우 우려스러우며 추측성 보도를 삼가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 “현재 경찰에서 박유천에 대한 조사중 정황에 대한 CCTV 자료가 제시되고 있는데 우선 조사중인 상황에 대해서 계속 언론 보도가 나오는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황에 대해서는 경찰과 박유천의 입장차이가 있을 수 있다. 지금까지 경찰에서 보여준 CCTV 사진에 대해 박유천도 설명이 가능한 내용이다. 그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경찰 조사중임을 고려해 밝힐 수 없음을 양해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6일 경기도 하남에 위치한 박유천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박유천으로부터 모발과 소변을 임의로 제출받아 간이 검사를 진행했고,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박유천의 모발과 소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마약 혐의 관련 정확한 결과는 약 3주 뒤 나온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