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세월호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철저" 촉구

세월호 5주기 "국민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란 정부 다짐 반드시 지키겠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4/16 [11:08]

▲인양된  세월호. 사진/이돈삼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란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며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페이스북 등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남긴 세월호 5주기 추모 메시지에서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5주기인 이날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위해 출국을 하게되면서 이같은 SNS 메시지로 추모를 대신했다.

 

▲세월호 침몰 당시 모습.  ©김현종 기자

 

문 대통령은 "세월호 5주기다. 늘 기억하고 있다. 다시는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긴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모셨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다"며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가슴에 간직한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이어 "아이들이 머물렀던 자리는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사고를 대비하는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 유가족께 작은 위로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가슴에 간직한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5년 동안 변화도 많았다"며 "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을 걱정하고 함께 공감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얼마 전 강원도 지역 산불 때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거동이 불편한 이웃들을 챙겼다. 나만이 아닌 우리를 위한 행동이 모두를 위대하게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가족에 대해선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모셨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다"며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또 "긴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도 오늘만큼은 우리 곁으로 돌아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모든 이들을 안아줄 것 같다"며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란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