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아이쓰리시스템, 다파고(DAPA-GO) 실시

핵심 국방기술 육성을 위한 지원방안 논의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3/22 [18:01]
▲ 대전 아이쓰리시스템에서 실시한 17차 다파고에서 왕정홍 방위사업청장과 아이쓰리시스템 정한 대표이사 등 주요관계자들이 수출관련 상담을 하고 있다.     © 김정환 기자

방위사업청이 3월 22일 대전시 유성구에 소재한 아이쓰리시스템에서 17차 다파고를 실시했다.

 

‘다파고’는 방산수출 원스톱지원을 위해 청장을 비롯한 방위사업청 주요 직위자가 매주 기업을 직접 찾아 실시하는 수출상담으로, 방위사업청은 기업에서 제기한 의견에 대해 검토의견과 제도개선 추진계획을 7일 이내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방문한 아이쓰리시스템은 1993년에 설립되어 2010년에 방산업체로 지정된 이후, 한국군의 유도무기와 전차·장갑차 등 주요 무기체계에 탑재되는 적외선 에너지를 감지하여 이를 영상정보로 제공하는, 무기체계의 탐지‧식별 성능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부품 적외선 영상센서를 생산하는 방산분야의 강소기업이다.


왕정홍 청장은 아이쓰리시스템 정한 대표이사 등 주요 임직원과 간담회를 실시하면서 수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아이쓰리시스템 정한 대표이사는 정부기관의 지원을 통해 부품 국산화에 성공한 적외선 영상센서 사례를 언급하며 “군 소요제기에 따른 기술개발 외에 미래 수출을 선도할 도전적인 기술개발과제 선정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왕정홍 청장은 “방위사업청에서도 글로벌 방산시장에서 국산제품의 지속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핵심‧전략 기술 개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핵심기술개발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하였으며”,  “특히 올해부터는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 도전적인 기술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미래도전기술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므로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산‧학‧연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라고 답했다.

   
또한, 아이쓰리시스템에서는 “방산물품 수출 성공의 핵심은 해외의 국방획득 계획을 사전에 파악하여 집중 공략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해외 국가의 획득계획 및 주요 관심분야 등에 대한 정보 제공”을 건의했다.

 

왕정홍 청장은 “현재 방산수출입지원시스템(D4B)을 통해 제공 중인 해외조달 입찰공고와 주요 국가의 주요장비 획득 전망 정보 외에, 주요 무기체계 등에 대한 확보계획 동향을 제공하여 국내 기업의 수출전략 수립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답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다파고 활동을 통해 수출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업계가 체감할 수 있는 제도개선을 속도감 있게 실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